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깡마른 북극곰, 심한 총상 입은 채 극적 구조…무슨 일?

입력 2022.09.13 14:42  수정 2022.09.13 14:51
깡마른 북극곰, 심한 총상 입은 채 극적 구조…무슨 일?
총상을 입고 쓰러진 북극곰. (유튜브)


깡마른 북극곰, 심한 총상 입은 채 극적 구조…무슨 일?
숨을 가쁘게 헐떡이던 곰은 앞발을 내밀다가 이내 힘없이 떨궜다.


깡마른 북극곰, 심한 총상 입은 채 극적 구조…무슨 일?
곰은 구조된 후 치료와 회복을 위해 모스크바로 보내졌다.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시베리아의 한 마을에서 심한 총상을 입고 쓰러진 북극곰이 극적으로 구조돼 생명을 건졌다.

최근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3일(현지시간) 시베리아 딕슨섬에서 매우 야윈 북극곰 한 마리가 여러 발의 총상을 입은 채 반쯤 마비된 상태로 발견됐다.

당시 구조대가 촬영한 영상을 보면 심한 부상을 입은 북극곰이 숨을 헐떡이며 엎드려 있다가 이내 중심을 잃고 벌러덩 드러눕는 모습이 보인다. 누워있던 곰은 살려달라고 애원하듯 허공에 앞발을 내밀었다가 곧 힘없이 팔을 거두고 고개를 돌렸다.

곰은 등과 뒷다리 여러 군데에 총상을 입고 있었고 탈수와 굶주림에 시달린 상태였다. 세 살 암컷으로 추정되는 이 곰은 정상 몸무게인 200~300㎏의 3분의 1도 되지 않은 약 60㎏이었다.

구조대는 곰을 진정시킨 후 우리에 넣어 이송했고 곧 치료를 위해 1700마일(약 2700㎞) 떨어진 모스크바로 보내졌다.


관할 당국은 곰의 부상이 어떻게 발생했는지 조사했지만 곰이 사람을 위험에 빠뜨렸기 때문에 총을 맞았는지 등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다. 당국은 곰이 매우 굶주린 상태였기 때문에 먹이를 찾아 마을로 왔을 것으로 추정했다.

치료를 받은 북극곰의 상태는 현재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