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4살 아이가 쓰러진 엄마 보고 구조전화 할 수 있었던 이유 "사건 전날..."

입력 2022.09.08 04:18  수정 2022.09.08 16:26
4살 아이가 쓰러진 엄마 보고 구조전화 할 수 있었던 이유 "사건 전날..."
[서울=뉴시스] 몬티 코커가 구급대원에게 감사장을 수여받은 모습. 사진 출처는 ABC 뉴스. 2022. 09. 07.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호주 타스매니아에서 4살짜리 어린이가 기절해 쓰러진 엄마를 보고 긴급 구조대에 전화를 걸어 어머니의 생명을 구했다.

6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올해 4세인 몬티 쿠커라는 어린이는 지난달 27일 호주의 119인 '000'에 전화를 걸어 "엄마가 쓰러졌다"고 말했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대원들은 곧바로 출동해 어머니를 병원으로 후송했다. 병원에서 응급조치를 받은 어머니는 의식을 회복하고 위기를 넘겼다.

이날 현장에 출동한 한 소방대원은 "우리가 출동했을 당시 쿠커가 베란다 창문에서 우리에게 손을 흔들고 있었다"며 "아이가 매우 침착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소방대원은 "나는 13년 동안 구급대원으로 일했지만 10대가 전화를 건 것은 봤어도 4살짜리 꼬마가 구급대를 호출한 것은 한 번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당시 쿠커가 발 빠른 대응을 할 수 있었던 이유는, 공교롭게도 사건이 발생하기 전날 엄마가 아이에게 휴대폰 잠금장치를 해제하고 비상전화 거는 방법을 알려줬기 때문이었다.

쿠커의 엄마는 "몸이 좋지 않아 남편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연결이 되지 않았고 이후 의식을 잃었다"며 "깨어보니 병원이었다. 아들이 나를 구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소방 당국은 6일 쿠커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