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美 시골 소녀 애원에도... 염소 빼앗아 도살한 어른들 논란

입력 2022.09.04 11:41  수정 2022.09.04 11:43
美 시골 소녀 애원에도... 염소 빼앗아 도살한 어른들 논란
[비영리 로펌 '동물을 위한 법 발전'(ALA) 페이스북 계정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미국의 한 소녀가 농업단체의 위탁을 받아 정이 든 염소를 계속 키우고 싶다고 애원했지만 단체가 보안관까지 동원해 염소를 데려가 도축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의 일간지인 뉴욕타임스(NYT),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의 캘리포니아주 섀스타 카운티에 사는 제시카 롱이 딸과 함께 지난 4월 흰 바 탕에 귀와 눈 주위가 갈색 털로 뒤덮인 새끼 염소를 데려왔다.

제시카의 딸은 캘리포니아의 유명 농촌 청소년 지도 프로그램인 4-H에 가입했는데, 이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박람회와 위탁 계약을 맺고 염소를 되팔 계획이었다.

딸은 염소에 ‘시더’라는 이름을 붙이고 끼니를 챙겨주고 산책시키며 교감했고, 애정이 싹텄다.

하지만 계약상 올해 6월에 섀스타 지역 박람회 경매에 염소를 내놓기로 돼 있었고, 경매에서 염소가 낙찰될 경우 도축될 수 있다.

제시카는 경매가 시작되기 전 시더를 팔지 않기로 결심하고 지역 박람회 측에 판매 철회를 요청하며 계약 파기의 대가를 지불하겠다고 제안했다.

박람회 측은 경매일에 염소를 무조건 내놓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제시카 가족은 시더를 집에서 400KM 떨어진 소노마 카운티의 한 농장으로 피신시켰다.

박람회 측은 제시카 가족에게 전화를 걸어 절도 혐의로 처벌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후 시더는 경매에서 팔렸고, 박람회 측은 7월초 보안관 2명을 소노마 카운티 농장으로 보내 시더를 압수하고 도축장으로 보냈다고 전해졌다.

이에 제시카 가족은 시더를 압수해간 보안관실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는데, 가족의 변호인은 NYT를 통해 "보안관들은 영장 없이 농장에 침입해 시더를 데려갔다"고 주장했다.

박람회 측과 섀스타 카운티 보안관실은 관련 사안에 대한 질의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시카는 "경매 이후 딸은 시더 곁을 떠나지 못했다"라면서 "시더가 죽었다는 소식을 들은 딸은 이불을 뒤집어쓰고 흐느껴 울어야 했다"고 전했다.

theknight@fnnews.com 정경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