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도로 위에 쏟아진 맥주병 2000여개, 알고 보니 두 달 전에...

입력 2022.08.16 10:49  수정 2022.08.16 15:53
도로 위에 쏟아진 맥주병 2000여개, 알고 보니 두 달 전에...
지난 6월29일 춘천시 퇴계동의 한 사거리에서 화물차에 실려있던 맥주병 2000개가 바닥으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춘천시 제공

도로 위에 쏟아진 맥주병 2000여개, 알고 보니 두 달 전에...
도로에 쏟아진 맥주를 치우는 시민들. 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지난 6월 도로 한복판에 맥주병 2000여개가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한지 두달만에 같은 사고가 또 일어났다. 알고 보니 모두 같은 운전기사가 낸 사고로 알려져 논란이다.

관리 책임이 있는 오비맥주가 화물차 안전 교육 등 재발 방지에 소홀한 것 아니냐는 비난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지난 12일 오전 11시 30분께 춘천시에서 우회전으로 교차로를 빠져나가려는 트럭의 화물칸이 열리면서 수십여 개의 맥주 상자가 도로에 쏟아졌다. 주변 시민들이 나서면서 일대는 30분 만에 정리됐고 2차 사고도 나지 않았다.

당시 오비맥주는 공식 SNS를 통해 "진짜 감동을 선사해 주신 시민분들, 꼭 찾아뵙고 감사를 표하고 싶다"며 제보·연락처를 남겨달라고 했다. 아울러 해당 트럭을 운전한 기사의 해고나 징계 없이, 사고는 보험처리했다고 밝혔다.

사측은 자칫 아찔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상황에 대한 반성과 재발 방지를 막기 위한 대책 없이 시민들의 미담으로 포장한 것이다.

결국 사고가 일어난 지 2개월이 채 안되는 시점에 '같은 장소에서 같은 운전기사'가 동일한 사고를 내면서 회사측의 부실한 대응이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네티즌들은 "한 번은 실수지만 두 번은 버릇이다. 저 사고가 고속도로에서 났다면 진짜 끔찍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안전장치도 없이 다니는것이 문제 아닌가" "이건 제대로 조사를 해봐야된다" "사측도 치워줬다는 미담이 아니라, 사고 당시 화물칸 문이 왜 열렸나 경위를 전달했어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