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코로나 백신 맞은 뒤 자궁출혈-대뇌혈전증..놀라운 연구 결과

입력 2022.08.12 07:15  수정 2022.08.12 14:50
코로나 백신 맞은 뒤 자궁출혈-대뇌혈전증..놀라운 연구 결과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습.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대뇌정맥동혈전증과 이상자궁출혈 발생과 연관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코로나19백신안전성위원회(위원장 박병주)는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 후 이상 반응에 대한 분석 결과 이런 연관성이 확인됐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위원회는 국내 보건당국 자료를 분석한 결과 대뇌정맥동혈전증은 이번 연구 결과 백신 접종 후 발생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연령대별로는 30~49세와 50~64세, 성별로는 여성에서 각각 유의성 있는 위험 증가가 관찰됐다고 설명했다.

대뇌정맥동혈전증은 뇌의 정맥동(정맥 혈관 내 공간)에 혈전이 생긴 상태를 말하는데, 이런 상황이 장기간 지속될 경우 뇌에서 혈액이 빠져나가지 못해 뇌졸중을 일으킬 수 있다.

코로나 백신 맞은 뒤 자궁출혈-대뇌혈전증..놀라운 연구 결과
/사진=연합뉴스

자궁 내 출혈은 비정상적으로 발생하는 이상 자궁출혈도 백신 종류와 관련 없이 접종 이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발생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원회는 현재까지 나온 국내외 연구 결과를 종합해볼 때 코로나19 백신과 이상 자궁출혈 간 인과관계를 수용할 수 있는 단계라고 평가했다.

다리 정맥혈이 막혀 피가 응고되는 심부정맥혈전증은 이번 연구에서 코로나19 백신 중 화이자 백신에서만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위원회는 밝혔다.

박병주 위원장은 "일부 질환에서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이 확인됐지만, 연구에 사용된 데이터의 진단 정확성 등에 대한 한계를 고려할 때 주의 깊은 해석과 향후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면서 "특히 화이자 백신 접종 후의 심부정맥혈전증과 폐색전증에 대해서는 면밀한 역학적 평가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theknight@fnnews.com 정경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