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일베 의혹' 국민의힘 대변인의 황당한 해명 "동생이.."

입력 2022.08.12 04:04  수정 2022.08.12 14:47
'일베 의혹' 국민의힘 대변인의 황당한 해명 "동생이.."
[국민의힘홈피] * 인물정보 업데이트 후 현직 변경이 있을 수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으로 내정된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의 과거 '일베(일간베스트 저장소) 표현' 논란이 커지고 있다.

박 대변인은 1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 등을 통해 자신에 대한 '일베설'을 강력 부인했다. 대통령실은 특별한 반응을 내놓는 대신 일단 지켜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 대변인의 '일베 표현' 논란은 전날 박 대변인이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으로 내정됐다는 보도가 나온 직후 불거지기 시작했다.

'일베 의혹' 국민의힘 대변인의 황당한 해명 "동생이.."
다음주 화요일부터 대통령실 청년대변인(5급 행정관)으로 근무하는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을 향해 '일베'설이 제기됐다. 네티즌들은 과거 박 대변인의 아이디를 찾아내 몇몇 일베 용어를 쓴 사실을 확인했다며 공격을 퍼부었다. 여기에 지난 5일 박 대변인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지운다고 가려질 과거가 아니다"라는 글까지 인용해 박 대변인을 비꼬았다. (SNS 갈무리) ⓒ 뉴스1 /사진=뉴스1
각종 커뮤니티에서 누리꾼들은 박 대변인이 과거에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글들을 찾아내며 박 대변인이 일베에서 활동했다고 공격했다.

이들은 박 대변인이 사용하는 ID와 같은 ID를 사용하는 커뮤니티 이용자가 '네다홍', '씹운지' 등의 표현을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네다홍'은 '네 다음 홍어'를 줄인 말로 지역 비하의 의미를 담고 있으며 '씹운지'는 고(故) 노무현 대통령을 비하하는 표현이다.

이에 박 대변인은 이날 인터뷰에서 "어릴 때부터 과거 그런 계정들을 가족끼리 공유해 왔다"며 "두 살 터울 동생이 몇몇 게시글을 작성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삭제 조치를 요구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논란은 정치권으로 확산됐다.

'일베 의혹' 국민의힘 대변인의 황당한 해명 "동생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사진=뉴스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살다살다 커뮤니티 아이디를 가족과 공유해서 쓴다는 것은 처음 들어본다. 그것도 어려서부터"라며 "'일베 한다는 것'은 가족에게도 숨기고 싶은 부끄러운 비밀일 텐데 이걸 가족 아이디 빌려서 한다는 것을 누가 설득력 있는 해명으로 생각할 수 있을까 싶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사실 여부를 떠나서 박민영 대변인 동생은 공인이 아닐 것인데 마른하늘에 날벼락 맞았다"며 "졸지에 일베 하는 사람으로 의심받게 되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 의원은 "인사 검증 실패 사례를 하나 더 추가하게 됐다"며 "얼마 전 극우 유튜버 채용 문제로 논란이 됐는데 당연히 일베 하는지 여부 등 과거 SNS 사용 이력과 주요 커뮤니티에 고정닉으로 남긴 글은 당연히 스크린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대통령실 관계자는 "박 대변인의 청년대변인 내정은 다양성·포용성의 측면에서 긍정적인 면이 있다"며 "'일베' 논란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