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이준석 측근의 예언 "비대위 가처분 기각되면 이준석이.."

입력 2022.08.11 05:43  수정 2022.08.11 11:17
이준석 측근의 예언 "비대위 가처분 기각되면 이준석이.."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7월 28일 경주지역 당원 및 지지자들과 모임을 하고 있는 모습. (이준석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가운데 이 전 대표와 가까운 사이로 알려진 천하람 국민의힘 혁신위원은 가처분이 기각당해도 이 전 대표가 가만히 있지 않고 전국을 도는 등 여론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했다.

변호사이기도 한 천 위원은 10일 밤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와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잇따라 출연해 법원이 가처분 신청을 어떻게 판단할지에 대해 "가처분 인용 가능성이 6대4 정도로 조금 더 높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천 위원은 "많은 분들이 명예로운 퇴진, 당대표가 어떻게 당을 상대로 소송할 수 있냐 얘기를 하고 있다"며 "그러려면 이준석 대표에게도 뭔가 명분을 주고 퇴로를 열어야 하는데 그런 움직임은 전혀 없이 이준석 대표한테 무조건적인 항복을 요구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문제는 "이준석 대표가 쉽게 항복할 사람이 아니다"는 것으로 "그러다 보니까 법원 결정이 나겠지만 그사이에 정치가 많이 실종돼 있다라고 하는 아쉬움은 있다"며 입맛을 다셨다.

가처분이 인용될 경우 당이 대혼란에 빠질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천 위원은 "그렇게까지 혼란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다른 견해를 나타냈다.

그는 "(인용시) 생각보다 간단한 수습책이 있다"라며 "권성동 원내대표만 물러나면 된다"고 했다.

즉 "권성동 원내대표가 물러나고 주호영 비대위원장을 원내대표로 선출, 주호영 의원이 원내대표 겸 당대표 직무대행을 한다면 비대위와 거의 비슷한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형식은 비대위 이전 체제(대표 직무대행)로 복귀하지만 실제적으로는 주호영 비대위가 될 수 있다는 말이다.


인용시 이 전 대표 움직임에 대해선 "(인용되면) 원내대표가 직무대행을 하는 형태로 이준석 대표의 징계 기간이 지나갈 수밖에 없고 그렇게 된다면 제가 아는 이준석 대표라면 다음 전당대회 출마를 통해서 다시 한 번 재신임을 얻지 않을까"라고 추측했다.

기각당할 경우에 이 전 대표가 어떤 행보를 취할지에 대해 천 위원은 "제가 아는 이준석 대표라면 가만히 앉아 있거나 유학을 가거나 하지는 않을 것 같다"며 "종전처럼 지역을 순회하거나 언론에도 자주 출연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법원이 가처분을 기각, 사실상 '자동해임' 판정을 내릴 경우엔 당 대표가 되기 전 방송패널(토론자) 등으로 지명도를 높였던 그 방식으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할 것으로 판단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