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물난리 났는데 제주 연수 떠난 의원들, 1인당 비용이..

입력 2022.08.11 03:59  수정 2022.08.11 10:11
물난리 났는데 제주 연수 떠난 의원들, 1인당 비용이..
[인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인천지역 호우경보가 발효된 8일 오후 미추홀구 용현동 인근에 차량이 침수돼 있다. (사진은 독자제공) 2022.08.08 ji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지난 사흘간 중부지방에 폭우가 쏟아져 수해 복구가 시급한 가운데 인천 미추홀구의회 의원들이 제주로 연수를 떠난 사실이 알려져 도마에 올랐다.

10일 인천미추홀구의회에 따르면 구의원 12명과 의회 사무국 직원 5명이 이날 오전 2박 3일 일정으로 제주도 연수를 떠났다.

의장을 포함한 나머지 의원 3명은 남아 있으나, 이 중 2명은 다음 날 연수에 합류하기로 했다. 1명은 개인 일정 등으로 연수에 불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계획된 이번 연수는 한국산업기술연구원 주최 '제9대 의회 개원 합동세미나' 명목으로 다른 지역 기초의회 8∼9곳도 함께 참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수 내용은 의원 질의 및 자료 작성법, 행정사무감사 대응 등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수 비용은 사비 없이 의회 경비로 지급됐다. 비용은 1인당 70여만원 정도다.

미추홀구의회 관계자는 "의원 중 70%가 초선이어서 곧 시작될 결산 검사와 추경 등 의정활동 교육을 받기 위한 것"이라며 "취소하기에는 부담 비용이 커 의원들 모두 어제저녁 늦게까지 담당 지역구의 수해복구 상황을 챙기고 떠났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 8일부터 이날까지 인천 지역에 최대 강수량 391mm이 집계되는 등 기록적인 폭우로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와중에 연수 추진이 적절했는지 비난이 일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8시부터 이날 아침 7시까지 인천시 미추홀 구에서 발생한 피해 신고 건수는 30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연수는 전국 의회 의원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파악됐으나 타 시구의회 의원들은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수에 참여한 구의원들은 인천의 경우 미추홀구의회 소속 의원들 뿐이다.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취소가 어려운 일정이라면 재난관리를 위해 어떤 조치를 했고 이를 위해 누가 남았다는 등 공식 입장을 냈어야 한다"며 "아무 조치도 없이 연수를 갔다는 건 주민을 대변해야 할 의회의 자격을 의심하게 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