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나경원, 국힘 전대 출마? "정치인들은 언제나.."

입력 2022.08.10 08:42  수정 2022.08.10 10:21
나경원, 국힘 전대 출마? "정치인들은 언제나.."
나경원 전 국회의원이 15일 오후 송파구 소피텔 서울 앰버서더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우먼 리더스 포럼'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2022.6.1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나경원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0일 차기 전당대회에 대해 "적극적으로 고민하지 않았다"라며 "그런데 지금부터는 고민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나 전 원내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정기국회를 다 끝내고 (전당대회를) 하자고 얘기하는데 그 중간에도 가능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나 전 원내대표는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대해 "국민 여러분들께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는 게 맞다"며 "새로 출범하는 대통령, 정권을 강력하게 지지해줘야 될 당내에서 권력 갈등만 있었다. 그것이 아마 가장 큰 원인 중 하나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역시 인사(人事)가 만사(萬事)라고 하는데 상당히 '망사(亡事)'였던 게 맞다. 대표적인 것이 박순애 전 교육부 장관"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 목소리, 마음이 기준이 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변화가 시작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또 당은 새로 비대위 체제로 출범한다"고 말했다.

나 전 원내대표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관계자) 책임론에 대해 "장제원 의원과 권성동 원내대표가 대표적인 윤핵관이라고 하는데 어떤 모습으로 장 의원이 책임질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한다"며 "이제야 수습해서 시작하는데 그것이 맞을지는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새롭게 원내대표를 뽑는 것보다는 재신임의 경우 의원총회에서 의견을 묻는 절차를 위기 때 하지 않나"라며 "그것이 원내대표가 일을 힘 있게 할 수 있는 방법이 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나 전 원내대표는 주 비대위원장에 대해 "그동안 원내대표직을 수행할 때 보면 포용적인 면이 있으신 분"이라며 "그래서 관리형 비대위원장으로서는 직무를 잘 수행하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당 대표가 공천권을 가지는 강력한 당 대표다라는 식으로 당 대표 자리를 인식하면 사단이 난다"며 "공천권을 가졌다기보다 어떻게 하면 국민께서 주신 위임된 권력을 잘 수행해서 국민의 뜻을 받들지 생각해야 한다. 또 대통령과 조율을 잘할 수 있는 당 대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김기현·안철수 의원 등은 일찌감치 몸을 풀고 있다'는 질문에 "전당대회가 있으면 조직을 어떻게 할지 이런 얘기들을 많이 한다. 저도 다선 정치인 아니냐. 그 사람의 정치 이력은 국민, 당원이 더 잘 아신다. 정치인들은 언제나 몸이 풀려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