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폭우로 사람 죽는데 윤대통령은 음주".. 조작된 사진 보니

입력 2022.08.09 14:56  수정 2022.08.09 15:49
"폭우로 사람 죽는데 윤대통령은 음주".. 조작된 사진 보니
과거 사진을 이용해 윤석열 대통령이 폭우 중 음주를 한 것 처럼 보이는 가짜 뉴스가 퍼지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저녁 폭우에도 불구하고 음주를 했다는 가짜뉴스가 퍼지고 있다.

윤 대통령은 서울·경기 등 수도권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한 기록적 폭우에 9일 새벽까지 자택에서 비 피해 상황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자택 주변 일대가 침수되면서 현장으로 가려던 계획을 바꿔 밤새 자택에서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하지만 인터넷상에는 과거 윤 대통령이 참모들과 함께한 식사 사진이 이번 수해 상황에 맞춰 희화화된 버전으로 퍼져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수도권의 비 피해 상황이 심각해지자 전날 저녁부터 한덕수 국무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과 통화를 통해 침수 피해 상황을 보고받았다.

윤 대통령은 직접 수해 현장을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서초동 자택 주변 일대가 침수되는 바람에 자택에 머물면서 폭우에 따른 피해 상황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윤 대통령이 수도권 폭우 상황을 전날부터 집중적으로 살펴봤음에도 인터넷상에는 윤 대통령이 마치 수해 상황에도 참모들과 술자리를 갖고 있는 것처럼 꾸민 ‘가짜뉴스’가 올라오고 있다.

인터넷상에 떠도는 사진은 과거 윤 대통령이 참모들과 술을 곁들인 식사 자리 사진을 이용한 것이다.

사진 속에는 "비가 300㎜ 왔다"고 보고하는 참모를 향해 윤 대통령이 못알아 듣고 "난 맥주 500cc 주문했는데?"라고 답하는 것처럼 조작해 올려 놨다.

한편, 이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가짜뉴스 아닌 풍자다" "그냥 웃어라" "누군 물난리나서 생사 오가는데 웃음이 나오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