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기안84·김해준, 영화 '탑건' 따라 비치 발리볼 게임하다가.. 일동 경악

입력 2022.08.06 05:31  수정 2022.08.06 16:37
기안84·김해준, 영화 '탑건' 따라 비치 발리볼 게임하다가.. 일동 경악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기안84, 김해준이 멋에 취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와 김해준이 동해 바다를 찾아 '삼척 2인조'로 변신했다.

이날 기안84는 상의 탈의를 제안했다. "벗자, 너도 벗어"라는 말에 두 사람은 상의를 벗고 섹시미(?)를 자랑했다. '섹시 돌쇠' 김해준의 등판에 영상을 지켜보던 무지개 회원들이 경악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김해준은 "형, 하나만"이라더니 뜻밖의 제안을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레전드라 불리는 영화 '탑건' 속 비치 발리볼 장면을 따라하자고 말한 것. "해수욕장 장면 아냐"라는 말에 기안84는 "톰 크루즈?"라더니 "어렵지 않지~"라며 웃었다.

이들은 마치 짠 것처럼 자연스럽게 연기하기 시작했다. '탑건'에 출연한 멋진 배우들처럼 열연했다. 오글거리는 말투, 행동에 영상을 지켜보던 무지개 회원 모두가 경악했다.

김해준은 흡족해 했다. 인터뷰를 통해 "뭐라고 해야 하나, 영화에서 보면 의리 있는 두 남자가 이 곳을 제패하기 위해 온 느낌이 있었다. 섹시했죠"라고 털어놨다.

김해준이 영어로 준비됐냐고 묻자, 기안84는 "고!"라며 비치 발리볼 게임을 했다. 전현무는 "대화를 많이 하진 않네"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들은 공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넘어지기 일쑤였다. 김해준은 맨땅에 헤딩까지 해 걱정을 샀다. '탑건' 배우들에서 갑자기 덤앤더머로 변신하며 큰 웃음을 안긴 것. 그럼에도 본인들은 "진짜 멋은 있다"라고 자화자찬해 웃음을 더했다.

삼척 2인조는 계속해서 넘어져도 훌훌 털고 일어났다.
또 파이팅 넘치는 배치기를 이어가 보는 이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허니제이는 "저러다 갈비뼈 나갈 것 같다"라며 웃었다. 기안84, 김해준은 "남성미와 남성미가 부딪히는 느낌이었다, 진한 수컷 냄새에 취하더라"라면서 연신 만족스러워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