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아이들 놀이터 그네에 텐트를...'캠핑 민폐' 논란

입력 2022.08.04 15:29  수정 2022.08.04 15:32
아이들 놀이터 그네에 텐트를...'캠핑 민폐' 논란
누군가 건조를 위해 놀이터 곳곳에 텐트를 널어둔 모습.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놀이터에 텐트를 널어 건조하는 장면이 목격돼 사람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3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캠핑 민폐들 이건 선 넘었다"라는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에는 누군가가 그네와 펜스에 모서리를 묶어 펼쳐둔 텐트가 놀이터 공간을 다 덮어버린 모습이 보인다. 그뿐 아니라 그네 뒤로 보이는 미끄럼틀에도 또 다른 텐트가 널려있다. 제보자는 "애들은 어디서 노냐"며 혀를 내둘렀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생각이란 걸 안 하고 사나", "저도 캠핑 다니지만 저건 아니죠", "피해 주기 싫어서 거실이 흙바닥 되도록 집에서 말리는 사람들은 바보냐"라며 텐트 주인을 질타했다.

한 누리꾼은 "공간이 좁아도 방법이 없는 건 아니다. 빨래 건조대도 있고, 베란다에 고리 달고 널어 놓으면 금방 마른다.
필요한 건 '공간'이 아니라 '개념'이다"라고 말해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받았다.

한편 지난달에는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텐트를 설치하고 건조하는 사진이 올라와 공분을 사기도 했다.

코로나 이후 국내 여행 수요가 늘며 캠퍼들이 급증한 가운데, 쓰레기 문제 등 민폐를 끼치는 사람도 많아져 캠핑 매너를 갖출 것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