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나라를 망가뜨리려는 간첩질의 일환" 문재인 공격한 인천시의장, 결국...

입력 2022.08.04 15:25  수정 2022.08.04 15:35
"나라를 망가뜨리려는 간첩질의 일환" 문재인 공격한 인천시의장, 결국...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이 4일 인천시의회 접견실에서 인천 경찰직장협의회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8.4/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나라를 망가뜨리려는 간첩질의 일환" 문재인 공격한 인천시의장, 결국...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이 4일 인천시의회 접견실에서 인천 경찰직장협의회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8.4/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나라를 망가뜨리려는 간첩질의 일환" 문재인 공격한 인천시의장, 결국...
인천경찰 경찰직장협의회 관계자들이 4일 오후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을 만나기 위해 인천시의회 접견실에 들어서고 있다. 2022.8.4/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나라를 망가뜨리려는 간첩질의 일환" 문재인 공격한 인천시의장, 결국...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 SNS 글.ⓒ 뉴스1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일선 경찰관들에 대한 비하글을 올린 허식 인천시의회의장이 9일만에 지역 경찰에 공식 사과 입장을 전했다.

허 의장은 4일 오후 2시30분 인천시의회 의장실에서 부평, 미추홀, 중부, 논현 등 6개 경찰서 인천경찰청 직장협의회 대표단이 모인 가운데 열린 항의 면담 자리에서 공식 사과했다.

허 의장은 "경찰관들의 명예를 훼손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며 "앞으로 페이스북은 끊고 중앙정치에 대한 입장은 언급하지 않고, 300만 인천 시민만을 위해 일하겠다"고 했다.

이어 "경찰관분들에게 다시 한번 사과드리고 앞으로 (경찰관들의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시스템적으로, 예산 등으로 지원 방안을 고민해 반영하겠다"고 했다.

허 의장은 공식 사과에 이어 사과문을 내기로 했다. 또 8월30일 본회의 시작 전 SNS글에 대한 공식 사과의 입장을 전하기로 했다.

직장협의회 대표단은 허 의장과의 면담이 시작되자 허 의장의 SNS글과 관련해 유감의 입장을 표했다.

손병구 회장은 "SNS 때문에 7000여 명의 인천 경찰이 마음에 깊은 상처를 입었다"며 "300만 인천시민의 대표이자, 대의기관의 대표로서 다양한 여론을 수렴하고 시정에 반영해야 할 분의 사고가 이 정도로 편협해 있다는 사실에 놀랐고 어떻게 향후 시정을 운영할지 심히 우려된다"고 밝혔다.

또 미추홀경찰서 대표는 눈물을 흘리며 "미추홀서가 경찰관 830여명으로 가장 많은 경찰관들이 근무하고 있고, 항의 면담에 오기 전 많은 경찰관들의 의견을 수렴했다"며 "38년 근무한 여성 경찰관인 계장님이 허 의장의 글을 접하고 너무 화가 나서 울었다면서 제 손을 꼭 잡고 의장의 사과를 받아올 수 있도록 부탁을 할 정도였다"고 했다.

허 의장은 잇따른 대표단의 항의에 "그날 글을 올린 날이 코로나19에 걸려서 누워 있으면서 올린 글"이라면서 "조카도 경찰관으로 근무하고 있어서 애로사항을 잘 알고 있는데 다음주 월~화요일 중에 시간을 내서 미추홀서를 방문해 다시 한번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대표단은 이날 면담 마무리 후 다시 회의를 열고 허 의장의 사과 수용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또 명예훼손으로 고소 여부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손 회장은 "사과 수용부터 고소 여부까지 회의를 통해서 협의회 경찰관들의 의견을 최종 수렴해 허 의장에 대한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 의장은 앞서 지난 7월 27일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일선 경찰을 비하하는 글을 SNS에 올렸다.

글 전문을 보면 ‘당장 문재인부터 검찰 소환해라. 지금 당장 문재인부터 잡아넣어라. 가능한 모든 수단 동원해 구속하라. 경찰 나부랭이들 그때도 까불면 전부 형사처벌해라. 이건 내전 상황이다’라고 쓰여 있다.

또 다른 글에는 ‘노조와 같은 경찰직장협의회는 2020년에 만들어졌다.
만든 x이 바로 문재인이다. 나라를 망가뜨리려는 간첩질의 일환이다’라고 게재돼 있다.

해당 글이 알려지면서 경찰은 공분했고, 민주당도 잇따라 입장을 내고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