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전기차 니로 택시, 갑자기 속도 내더니.. '참변'

입력 2022.08.04 10:54  수정 2022.08.04 11:35
전기차 니로 택시, 갑자기 속도 내더니.. '참변'
니로 EV /뉴스1


(부천=뉴스1) 정진욱 기자 = 경기 부천시에서 전기차 택시가 아파트 외벽을 들이받아 승객 1명이 사망했다.

4일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3일 오후 8시 45분쯤 부천시 심곡동의 한 거리에서 니로EV 전기차 택시가 아파트 단지 외벽을 들이 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기사 A씨(60대)가 크게 다쳤고, 뒷좌석에 앉아있던 승객 B씨(60대)숨졌다.

주변 CCTV를 확인한 경찰은 전기차 택시가 갑자기 속도를 내며 50m가량을 직진하다가 전방에 있던 아파트 단지 외벽을 충돌한 것으로 조사됐다.


딸 집을 방문한 B씨는 자녀가 부른 카카오 택시를 타다 변을 당했다.

경찰은 택시에 장착된 사고기록장치(EDR)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다쳐 진술을 받지 못했다"며 "A씨 몸이 회복되면 경찰서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