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트럭 수리하던 60대, 앞문과 리프트 사이에서...

입력 2022.08.04 10:22  수정 2022.08.04 11:09
트럭 수리하던 60대, 앞문과 리프트 사이에서...
*재판매 및 DB 금지
[임실=뉴시스]이동민 기자 = 트럭을 수리하던 60대가 트럭과 리프트 사이에 끼여 숨졌다.

4일 전북 임실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5시께 임실군 임실읍의 한 카센터에서 1t트럭을 수리하던 A(60)씨가 차량의 앞문과 리프트 사이에 몸이 끼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차 문을 해체해 심정지 상태에 놓인 A씨를 구조하고 응급처치를 하며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

당시 A씨는 운전석 쪽으로 몸을 넣어 내부를 점검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시동이 걸려 있는 차량이 갑자기 앞으로 움직여 차량 문이 닫히면서 A씨가 차량 문과 리프트 기둥 사이에 끼여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dongm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