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염소 밥 주러 간 남편이 돌아오지 못한 이유

입력 2022.08.03 16:51  수정 2022.08.03 16:56
염소 밥 주러 간 남편이 돌아오지 못한 이유
ⓒ News1 DB


(가평=뉴스1) 양희문 기자 = 경기 가평군에서 하천을 건너던 70대 남성이 갑자기 불어난 물에 휩쓸려 숨졌다.

3일 가평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46분께 가평읍 경반리에서 “염소 밥 주러 간 남편이 집에 들어오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인원 40여명과 장비 12대를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였고, 오후 2시55분께 경반천 인근에서 70대 남성 A씨가 숨져있는 것을 발견했다.

A씨는 하천 건너편에서 키우는 염소들에게 사료를 주기 위해 하천을 건너다가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새벽부터 내린 비로 강물이 불어난 상태였는데 A씨가 하천을 건너다가 물에 빠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