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미국과 중국은 '으르렁' 중... 미국 하원의장 대만 방문

입력 2022.08.03 16:46  수정 2022.08.03 16:55
미국과 중국은 '으르렁' 중... 미국 하원의장 대만 방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3일(현지시간) 중국의 격렬한 반발 속 방문한 대만의 타이베이 의회에 도착하며 취재진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중국 정부의 거듭된 경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대만 방문을 강행한 가운데,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엄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AFP통신과 중국 신문망에 따르면 왕이 외교부장은 3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외교장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펠로시의 대만 방문은) 완전히 희극"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미국은 이른바 '민주주의'라는 명목으로 중국의 주권을 침해했다"면서 "중국을 화나게 하는 자는 엄벌을 받을 것"이라고 규탄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차이잉원 총통은 미국의 '굵은 다리(粗腿·세력자)'를 끌어안고 민족 대의(大義)를 저버리는 역행을 저질렀다. 대만이 반드시 조국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국제적 공감대를 바꿀 수는 없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불장난하는 자는 결코 좋은 결말이 없을 것이다. 범죄를 저지르는 자는 반드시 벌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펠로시 의장 등 미 의회 대표단은 현지 시간으로 이날 오후 10시43분(한국시간 11시43분)께 대만 타이베이 쑹산공항에 도착했다.

당초 펠로시 의장은 지난 4월 대만을 방문할 계획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일정을 연기했다.

중국 측은 강하게 반발하면서 군사적 대응 조치 가능성을 예고하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