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강남경찰서로 향한 음주운전자, 잡고 보니 반전 신분

입력 2022.08.03 13:06  수정 2022.08.03 13:12
기사내용 요약
음주운전 혐의 현행범…면허 취소 수준

강남경찰서로 향한 음주운전자, 잡고 보니 반전 신분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서울의 한 경찰관이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본인이 일하는 경찰서로 차를 몰고 가 현장에서 붙잡혔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오후 11시40분께 경찰서 1층 주차장에서 경제팀 소속 A경사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A경사는 당일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 알코올농도 0.199% 상태에서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서울 성동구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출발해 운전하던 중 '음주 운전이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추격을 받아 강남경찰서까지 들어온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A경사는 직위 해제된 상태다. 경찰은 A 경사가 강남경찰서 소속임을 감안해 사건을 인근 경찰서로 이송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