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연봉 1억6000만원입니다" 선생님들 유혹하는 나라

입력 2022.08.03 13:16  수정 2022.08.04 10:18
"연봉 1억6000만원입니다" 선생님들 유혹하는 나라
epa09544739 Students in years 2-11 return to school at Fairvale High School in Sydney, New South Wales, Australia, 25 October 2021. All student year groups are returning to New South Wales classrooms for face-to-face learning despite some schools being closed for deep cleaning after COVID-19 cases. EPA/BIANCA DE MARCHI AUSTRALIA AND NEW ZEALAND OUT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호주 정부가 교사 부족으로 인력난을 겪자 방안책으로 우수 교사에게 연봉 1억 6000여만원을 지급하겠다는 방안을 공개했다.

호주 현지 매체인 디오스트레일리안 등은 호주 정부 소속 기관인 호주학교교사지도력연구소(AITSL)가 성취도가 높은 우수 교사들의 급여를 40% 인상하는 방안을 지난 1일(현지시간) 발표했다고 2일 보도했다.

이번 방안이 시행될 경우 우수 교사의 연봉은 상여금 5만 호주달러(약 4500만원)를 포함해 17만 5000달러(약 1억 5700만원)를 웃돌 것으로 현지 매체는 전망했다. AITSL은 현재 호주 전체 교사의 0.3%에 해당하는 1025명 정도가 우수교사로 인증됐다고 전했다.

이번 방안은 변호사나 엔지니어 IT 전문가 등 전문직 출신 교사를 확보하는 차원이며 이들이 교육학 석사 과정을 이수하는 기간인 6~12개월 유급 인턴십을 제공하는 방안도 공개했다.

이번 방안을 통해 교사로 이직을 원하는 전문직 종사자들이 손쉽게 경력 전환을 할 수 있도록 실습 경험과 함께 재정까지 지원하겠다는 목적이다.

현재 호주에서는 학생수가 꾸준히 증가하는데 비해 교사 지원자는 해마다 감소하고 있어 교원 인력난이 심각한 문제도 떠오르고 있다.

제이슨 클레어 연방 교육장관은 "지난 10년간 교사 지원자가 16%나 감소했다"면서 "기존 교사들도 과중한 업무 때문에 조기에 교직을 떠나는 경우가 많아 인력난이 가중되고 있다"며 현 상황을 설명했다.

마크 그란트 AITSL 대표도 "호주에서는 성취도가 높은 우수 교사들이 다른 교사들보다 10% 정도 많은 급여를 받는 데 그친다"며 "이들을 교직에 지속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급여를 40%까지 인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theknight@fnnews.com 정경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