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안정환, 차준환 보고 한 말 "웬만하면 내가 이런 거 안 하는데.."

입력 2022.08.02 05:31  수정 2022.08.02 10:13
안정환, 차준환 보고 한 말 "웬만하면 내가 이런 거 안 하는데.."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안정환이 딸을 위해 휴대전화를 꺼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전 축구선수 안정환이 딸 리원이를 위해 피겨 스케이팅 선수 차준환에게 전화를 부탁했다.

이날 안정환은 섬을 찾은 차준환을 향해 "진짜 우리 딸이 팬이야, 통화 한번만 해줘라. 웬만하면 내가 이런 거 안 하는데"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내 영상 통화가 연결됐고, 리원이의 얼굴이 보였다. 안정환은 "리원아, 인사해. 차준환 선수야"라고 알렸다. 안리원은 입을 가리고 수줍게 웃었다.

안정환은 "둘이 통화해"라면서 차준환에게 휴대전화를 넘겨줬다.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안녕하세요"라며 수줍은 표정으로 인사했다.

안정환은 딸이 부끄러움에 더이상 말을 못하자 "너 좋다며~ 통화하고 있어~"라고 말했다. 이어 차준환에게는 "(우리 딸이) 엄청 팬이야"라고 알렸다.

안정환은 딸의 모습을 확인하더니 "너 얼굴 왜 이렇게 빨개졌어?"라고 놀려대 웃음을 주기도. 영상을 지켜보던 붐은 "아빠가 모르는 그런 게 있어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안정환은 영상 통화를 끊은 뒤 차준환에게 "고맙다"라고 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빽토커' 붐, 홍성흔은 "이렇게 되면 딸이 좋아하는 차준환 선수를 섬에서 더 챙기게 된다"라고 입을 모았다.

이후 섬벤져스는 낚시를 하게 됐다.
안정환은 차준환에게만 유독 다정하게 대하는 듯해 웃음을 안겼다. 빽토커들은 "영상 편지 후에 너무 편애하는 거 아니냐"라며 놀렸다. 또 미끼 끼우는 걸 힘들어하는 차준환을 위해 안정환이 낚싯대를 양보하는 모습을 보고는 "이야~ 너무한다~"라면서 웃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