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시험지 유출한 대동고 학생들, 왜 영어만 못 뚫었나

입력 2022.08.01 11:49  수정 2022.08.01 14:39
시험지 유출한 대동고 학생들, 왜 영어만 못 뚫었나
광주 서구 대동고등학교 전경./뉴스1 DB ⓒ News1


(광주=뉴스1) 최성국 이수민 기자 = '시험지 유출 사건'의 공범인 광주 대동고 2학년생 2명이 10여 차례에 걸쳐 교무실에 무단 침입, 중간·기말고사 전과목 교사의 노트북을 해킹하려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영어과목 담당 교사 2명의 노트북 만은 해킹에 실패한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대동고 시험지·답안지 유출사건과 관련, 부정시험을 치른 A군(17)과 B군(17)은 올해 3월 중순부터 7월 초까지 10여 차례에 걸쳐 2층 본 교무실과 4층 2학년 교무실, 학교 별관 등에 침입했다.

경찰은 압수수색한 노트북을 통해 USB 접속 기록을 조회, 이들이 2~4시간 교무실에 체류하며 전과목 교사의 노트북 10~15대(공동 출제 포함)의 해킹을 시도했음을 파악했다.

학생들은 노트북에 악성코드를 심는 방식으로 1학기 중간고사 7과목과 기말고사 9과목의 시험지와 답안지를 빼돌렸다.

중간고사 때는 한국사, 지구과학, 영어 등 3개 과목 유출에 실패했으며 기말고사 때는 영어 한 과목 만을 실패했다.

한국사와 지구과학 과목은 해킹 기간 교사가 시험 출제를 하지 않거나 노트북을 가지고 퇴근해 실패한 것으로 추정했다.

영어과목의 경우는 공동 출제 과목으로 담당교사가 2명이지만 두 교사의 노트북 모두 중간고사와 기말고사에서 유일하게 유출되지 않았다.

이중 한 교사는 'PIN 암호 체계'를 사용해 유출을 막은 것으로 확인됐다. PIN은 윈도우10 소프트웨어부터 새로 도입된 암호체계다.

PIN 암호는 네트워크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협을 방지하기 위해, 별도 장소에 개인키(비밀번호)를 저장하는 방식으로 작동된다.

즉, 온라인상 비밀번호를 뚫더라도 PIN이 담긴 물리적 장치까지 빼돌려야만 컴퓨터 시스템에 접근이 가능하다.


또 다른 교사 노트북은 윈도우 계정 로그인에는 성공했으나 악성코드 파일이 보안상 실행되지 않아 화면 캡처를 실행하는 '권한 자유'를 갖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두 학생은 일부 교사 과목에 대해 노트북 자체에서 시험지와 답안지 파일을 빼내 USB에 옮기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심지어 어떤 교사는 노트북 자체에 비밀번호가 걸려 있지 않기도 했다"며 "일부 과목은 원본 시험지 파일 자체가 유출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