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손 선풍기, 전자파 322배 방출? 네티즌 반응이..

입력 2022.07.30 09:11  수정 2022.07.30 10:31
기사내용 요약
환경보건시민센터 "목·손선풍기서 발암 위험치의 최대 322배 전자파 발생" 주장
과기부 "2018년 손선풍기, 2021년 목선풍기 측정 시 기준 충족"...최대한 신속 검증 후 결과 발표

손 선풍기, 전자파 322배 방출? 네티즌 반응이..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환경보건시민센터 관계자가 26일 서울 종로구 피어선빌딩에서 열린 휴대용 목선풍기와 손선풍기의 전자파 문제 조사보고서 발표 기자회견에서 손선풍기의 전자파를 측정하고 있다. 이들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목선풍기와 손선풍기의 전자파 측정결과 제품의 평균 전자파세기가 어린이 백혈병을 높이는 전자파 수치인 4mG보다 수십~수백배 높았다며 주의와 제도개선을 요구했다. 2022.07.26.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김수연 인턴 기자 = "누구 말이 옳은 걸까요?"

여름철 많이 사용하는 손 선풍기의 전자파 세기가 인체에 해롭다는 환경단체의 발표에 사용을 꺼리는 사람이 있지만, 정부 측 입장과 다른 발표에 대한 연구 결과의 신빙성을 지적하며 계속 사용할 것이라는 이들로 나누어졌다.

우선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은 걱정하는 분위기였다. 한 아이 엄마는 "원래 손 선풍기 사는 것을 원치 않았는데 남편이 아이에게 연신 손 선풍기를 쐬어줬다"며 "뉴스를 보고 남편과 싸웠다"는 글을 올렸다. 이에 "예민한 것 같다", "전자파가 손 선풍기에서만 나오지 않는다"는 반응과 "알고 나니 사용 못 하겠더라", "아직 밝혀지지 않아서 그렇지 가습기 살균제와 다름없을 수 있다"는 의견이 갈렸다.

또 "아이에게 부채를 사 줘야겠다", "유모차에 달린 선풍기 뗐다", "몸에 바로 닿는 목 선풍기는 좀 걱정된다"는 등의 반응도 있었다.

다른 네티즌들도 "찜찜하니 얼굴에 바로 갖다 대지는 않겠다"거나 "저 이야기를 듣고 (손 선풍기를) 잘 안 쓰게 됐다"는 반응이 있었다. 또 "혹시나 있을 중국산 무허가 제품은 걱정된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한 네티즌은 "사람들 사이에서 갑자기 뜨는 물건은 의심해 봐야 한다"며 "예전에 액체 괴물로 불리던 슬라임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는데 알고 보니 화학물질 범벅이었다"는 사실을 근거로 들었다.

반면 "매일 사용하는 휴대폰과 같은 전자기기의 전자파가 더 위험한 것 같다", "날이 더워 손풍기 없이는 살 수 없다"며 "일 년 내내 쓰는 거 아니니 그냥 쓰겠다"는 반응도 많았다. 적정 거리를 두면 위험도가 감소한다는 설명에 대해선 "손 선풍기를 멀리 떨어뜨려 사용하면 쓰는 이유가 없어진다" "아마도 DC모터 내부의 자석에의해 발생되는 자력을 측정하고는 그게 전자파라고 잘못 판단하고 선동하는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매년 이런 기사를 본 것 같다", "수입할 때 인증받고 들여오는 거 아니냐", "정말 위험하다면 애초에 만들지 못하게 하거나 팔지 못하게 했을 것"이라고도 했다.

한편, 앞서 환경보건시민센터는 목 선풍기 4종과 손선풍기 6종의 전자파 세기가 발암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전자파 세기 기준 4mG(밀리가우스·전자파 세기 단위)의 최소 7.4배에서 최대 322.3배 발생한 것으로 측정됐다고 발표했다.

손 선풍기, 전자파 322배 방출? 네티즌 반응이..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환경보건시민센터 관계자가 26일 서울 종로구 피어선빌딩에서 열린 휴대용 목선풍기와 손선풍기의 전자파 문제 조사보고서 발표 기자회견에서 손선풍기의 전자파를 측정하고 있다.이들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목선풍기와 손선풍기의 전자파 측정결과 제품의 평균 전자파세기가 어린이 백혈병을 높이는 전자파 수치인 4mG보다 수십~수백배 높았다며 주의와 제도개선을 요구했다. 2022.07.26. bluesoda@newsis.com
센터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소(IARC)는 전자파를 그룹 2B에 해당하는 발암가능물질로 지정하면서 4mG를 기준으로 삼은 바 있다. 그룹 2B는 발암 가능성이 있는 물질 가운데 인체 자료가 제한적이고, 동물실험 결과도 충분하지 않은 경우를 말한다.

아울러 센터는 관계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안일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센터는 "손 선풍기 전자파 위험에 대해 2018년에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며 "그럼에도 과기정통부가 휴대용 선풍기의 전자파 문제에 대해 불감증으로 일관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과기부는 "2018년 시중에 판매되는 일부 손 선풍기의 전자파가 인체보호기준을 초과한다는 환경보건시민센터의 문제 제기에 따라 당시 손선풍기 45개에서 발생하는 전자파 세기를 측정한 결과 모두 인체보호기준 대비 36~1.2% 수준으로 기준을 모두 만족했다"고 반박했다. 또 과기부는 "휴대용 선풍기의 전자파 안전에 대해 국민들의 우려가 크고, 상이한 측정 결과로 혼란이 우려되는 만큼 최대한 신속히 검증하고 결과를 발표하겠다"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sy052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