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힘들었던 어린시절 회상한 이수영 "전쟁 고아 같은..."

입력 2022.07.29 13:26  수정 2022.07.29 15:27
힘들었던 어린시절 회상한 이수영 "전쟁 고아 같은..."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이수영이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한다.

29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가수 이수영의 고민이 공개된다.

대한민국 명품 발라드 가수 이수영이 누구도 예상치 못한 고민으로 상담소 문을 두드린다. 이수영은 등장하자마자 오은영을 보며 눈물샘이 폭발했다는 후문. 눈물을 참기 위해 한참동안이나 오은영의 눈을 쳐다보지 못했다고. 이후 이수영은 단 한 번도 자신의 무대가 좋았던 적이 없다는 다소 충격적인 말을 털어놓는다. '무대에만 올라가면 심장이 터질 것 같고, 죽을 것 같아 두렵다'고 고백한 이수영. 가수를 계속 하는 것이 맞을지 고민까지 했다는 갑작스러운 고백에 오은영과 상담소 가족들은 충격에 빠졌다고.

이에 오은영은 이수영의 고민을 듣고 "외부의 위협이 없는데도 심한 불안과 두려움을 느끼는 '공황발작' 증상을 겪고 있다"고 분석, 레지던트 시절 겪은 공황발작에 대해 최초 고백한다. 과로로 인해 땀을 비 오듯 쏟으면서도 공황발작임을 인식하고, 금방 지나갈 거라며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는 일화를 밝힌 오은영은 공황 발작은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이며, 잘 다스리기 위해서는 우선 증상을 인지하고 의연하게 대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힌다.

또한 오은영은 이수영의 경우, 공황발작으로 인해 무대에 올라갈 때마다 먹는 안정제가 무대 위에서 성대 근육 컨트롤(통제)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며 우려한다. 이에 이수영은 실제로 '나는 가수다2' 경연 무대에서 처음 겪었던 공황발작에 대해 떠올린다. 과도한 긴장 탓에 음정이 심하게 흔들린 것은 물론 서 있기조차 어려웠던 무대라고 고백하며, 그 순간에 대해 자세히 기억나지도 않고 방송된 영상도 한 번도 본 적 없다고 설명한다. 그러나 오은영은 꼭 짚고 넘어가야 하는 부분임을 강조, 당시 무대 영상을 함께 볼 것을 조심스레 권유해 모두를 숨죽이게 했다는 후문이다.

화면을 제대로 쳐다보지 못하고, 애써 눈물을 참는 이수영을 본 오은영 박사는 무대 영상에서 이수영이 미처 보지 못하고 있는 '무언가'를 언급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1등을 할 수 있었던 이유를 밝혀내 이수영의 마음을 어루만져주었다고. 또한 오은영은 이수영의 공황발작 원인으로 특정 상황에서 주변의 기대를 의식해 불안 증세를 보이는 '수행 불안'을 짚어내, 수제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이날 오은영은 이수영 마음 속 두려움의 근원을 찾기 위해 심층 분석을 진행한다.
어린 나이에 일찍 부모님을 여의고 두 동생의 엄마로 '전쟁고아 같은 삶'을 살며, 애착이 생긴 대상과 멀어지는 것을 극도로 견디지 못하는 성인분리불안 성향이 있음을 짚어 내기도 했다고. 이에 이수영은 남편과 잠시 연락이 안 됐던 때, ‘사고가 났다’ 생각해 병원에서 전화가 오는 최악의 상황까지 그려가며 불안에 떨었던 일화를 고백한다.

이에 오은영은 정서적 안정감을 얻는 경험의 부족을 원인으로 짚어낸 뒤, 어머니가 갑작스레 세상을 떠나 미처 나누지 못하고 오래도록 가슴속에만 담아뒀던 말들을 쏟아내는 것을 제안한다. 이수영은 엄마를 불러 본 지가 너무 오래됐다며 말을 잇지 못하고, 데뷔 24년 만에 가장 많은 눈물을 쏟아냈다고 하는데. 과연 이수영의 가슴 깊은 곳에 맺힌 응어리를 풀어줄 오은영의 처방은 무엇일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9일 오후 9시30분 방송.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