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서울 소재 어린이집서 대참사... 원아들에게 먹인 죽, 알고 보니

입력 2022.07.29 04:00  수정 2022.07.29 14:13
서울 소재 어린이집서 대참사... 원아들에게 먹인 죽, 알고 보니
[연합뉴스TV 제공]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서울 서대문구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조리사가 실수로 플라스틱을 갈아 넣은 음식을 배식해 원아들에게 먹인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28일 낮 12시 30분께 서울 북아현동에 있는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원아 14명이 플라스틱을 갈아 넣은 가지 죽을 먹는 사고가 났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1세부터 4세 사이인 원아들은 건강확인을 위해 병원 7곳으로 이송됐고 현재까지 별다른 증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조리사 A씨는 "믹서기 칼날에 플라스틱으로 된 보호 캡이 씌워져 있는 걸 미처 확인하지 못하고 작동시켰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학대 정황이 없어 구청에서 안전 점검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