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김건희여사 한 달 만에 공식 석상에...`노란 투피스` 복장

입력 2022.07.28 16:33  수정 2022.07.28 16:59
김건희여사 한 달 만에 공식 석상에...`노란 투피스` 복장
진수커팅하는 김건희 여사 (울산=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오전 울산시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차세대 이지스구축함 정조대왕함 진수식에서 진수줄을 자르고 있다. 2022.7.28 seephoto@yna.co.kr (끝)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공개 활동 자제 한 달만인 28일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정치권에 따르면, '두문분출' 하던 김 여사는 윤 대통령과 함께 해군의 차기 이지스구축함 '정조대왕함' 진수식에 참석했다.

노란빛이 도는 넥타이를 착용한 윤 대통령과 함께, 김 여사는 노란색 투피스에 검은색 자켓을 입고 등장했다. 김 여사는 이날 진수식의 '하이라이트'였던 진수선 절단을 맡았다. 김 여사는 사회자의 구호에 따라 소형 도끼를 들고 진수선을 잘랐다.

진수선 절단은 여성이 맡아 온 전통이 있다는 것이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대통령실은 "진수선 절단은 아기의 탯줄을 끊는 것과 같이 새로운 배의 탄생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군의 오랜 전통의식"이라며 "19세기 초 영국의 빅토리아 여왕이 최초로 영국 군함의 진수식을 주관하면서부터 여성이 의식을 주관하는 전통이 수립됐고, 이 전통에 따라 김 여사가 진수선을 절단한다"고 부연했다.

2013년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1800t급 잠수함인 '김좌진함' 진수식에 참석해 선박 진수줄을 끊은 바 있다. 역대 대통령 중에는 처음이다.

2018년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배우자 김정숙 여사가 우리나라 최초 3000t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 진수식에서 진수줄을 절단했다.

김건희여사 한 달 만에 공식 석상에...`노란 투피스` 복장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정조대왕함 진수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편, 김 여사는 지난 1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후,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배우자인 일반인 신모씨의 동행이 논란이 되자 공개 행보를 자제해왔다.

최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하락한 데에 김 여사의 적극 행보가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한 만큼,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데에 부담을 느꼈을 것이란 시각도 있다.

김 여사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리는 윤 대통령과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공식 만찬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조코위 대통령의 배우자 아리아나 여사도 함께한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