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물에 빠진 막내 구하러 들어간 아버지와 형, 끝내...

입력 2022.07.28 07:23  수정 2022.07.28 10:25
물에 빠진 막내 구하러 들어간 아버지와 형, 끝내...
27일 오후 4시28분께 진안군 용담면의 한 하천에서 A씨(20대) 등 일가족 3명이 급류에 휩쓸리는 사고가 발생했다.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전북 진안에서 물놀이 하던 일가족 3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7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8분경 진안군 용담면 감동교 아래에서 일가족 3명이 물에 빠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경찰과 소방대원 25명을 동원해 1시간 30분 이상 수중 수색 작업을 이어가다가 3명을 차례로 발견했다.


이들 3명은 50대 아버지와 20대, 10대 아들 2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물에 빠진 막내를 구하려고 형과 아버지가 차례로 물에 뛰어들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