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박진 외교장관 "북한 핵실험 감행하면..." 강력 경고

입력 2022.07.27 17:23  수정 2022.07.27 17:35
기사내용 요약
박 장관, 서울외신기자클럽 간담회 발언

박진 외교장관 "북한 핵실험 감행하면..." 강력 경고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2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외신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07.27.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북한이 핵 실험을 하면 더 강력한 제재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장관은 27일 서울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지금 북한이 제7차 핵 실험을 만약 감행하게 되면 더 강력한 제재가 나올 것"이라며 "유엔 안보리 신규 결의안이 검토될 것이고 북한에 대한 더 강력한, 촘촘한 제재 내용을 포함한 결의안이 될 가능성 많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IT분야 노동자가 해외에 나가서 불법적 사이버 해킹 활동으로 자금을 마련하는 것에 대해서도 더 강화된 제재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중국과 러시아를 향해 "중국과 러시아도 국제 사회 일원이고 북한 도발에 대해 우려를 갖고 있기 때문에 저희가 북핵 수석 대표 간 협의를 통해 중국과 러시아 측에 우리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며 "중국이 북한에 대해서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 테이블로 나올 수 있도록 건설적 역할을 해 달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박진 외교장관 "북한 핵실험 감행하면..." 강력 경고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2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외신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07.27. photocdj@newsis.com
그는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에 따른 일본 기업 자산 현금화에 관해서는 "정부 입장에서는 이런 현금화가 이뤄지기 전에 바람직한 해결책이 나오게끔 노력하고 있다"며 "중요한 것은 일본 측에서도 이런 노력에 대해 나름대로 상응하는 성의 있는 호응 조치가 있어야 이 문제가 잘 해결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에 관해서는 "과학적으로 객관적 관점에서 안전하고 또 국제법,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방식으로 처분돼야 한다는 것이 한국 정부의 입장"이라며 "앞으로 한일 간 양자 협의, 국제원자력기구 모니터링 작업에 계속적으로 참여함으로써 투명한 검증과 정보 제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경주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추진 중인 반도체 공급망 대화, 이른바 칩4에 관해서는 "중국이 만약 이에 대해 오해한다면 사전에 해소할 수 있는 외교적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중 관계가 상당히 밀접하게 관련이 돼있기 때문에 저는 중국과도 공급망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소통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