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윤대통령 '이준석 내부 총질' 문자에 홍준표 "대통령도..."

입력 2022.07.27 13:22  수정 2022.07.27 13:27
윤대통령 '이준석 내부 총질' 문자에 홍준표 "대통령도..."
[대구=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DB. 2022.07.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내부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고 언급한 텔레그램 메시지가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홍준표 대구시장이 “대통령도 사람이다”라며 윤 대통령을 옹호했다.

해당 메시지는 국회 공동취재사진단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 대통령과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이 메시지를 나누는 장면을 촬영한 것이다.

지난 26일 홍 시장의 온라인 소통채널 ‘청년의꿈’ 청문홍답(청년이 물으면 홍준표가 답한다)에는 “윤석열 본심 드디어 드러났는데 보셨습니까”라는 제목의 질문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윤 대통령과 권 원내대표가 나눈 텔레그램 메시지 사진을 올린 뒤 한마디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홍 시장은 “대통령도 사람입니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논란이 된 텔레그램 메시지는 국회 공동취재사진단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 대통령과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이 나눈 텔레그램 메시지를 촬영했다.


메시지에서 윤 대통령은 “우리 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라며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대통령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정이 하나 되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고 답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엄지손가락을 치켜든 이모티콘을 달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