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유방암 투병 고백한 서정희 "칼로 도려내듯..."

입력 2022.07.22 08:33  수정 2022.07.22 13:05
유방암 투병 고백한 서정희 "칼로 도려내듯..."
서정희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유방암 투병 중인 방송인 서정희가 4차 항암치료를 마친 후 이어간 표적치료 과정을 공개했다.

서정희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항암 4차를 무사히 마치고 표적 치료가 시작됐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깊은 안도의 숨이 쉬어졌지만 뻐끈함과 근육통, 나른함과 구토 그리고 울렁거림이 집에오니 시작됐다"며 "항암은 힘들고 표적치료는 3분 정도 허벅지 피하지방에 꽂고 있으면 되니 너무 편했지만 부작용이 없는 줄 알았는데 있긴 있다"고 토로했다.

또 서정희는 "유방암이 걸린 후 씩씩한 척은 했지만 한동안 속으로 나는 완전 풀이 죽었었다"며 "왜 서정희는 계속 힘든 일이 많냐고 사람들이 나의 고난을 들먹이곤 했기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나도 해석이 안 되는 걸 보면 묻는 그들도 이해가 간다"며 "병 걸린 내가 오히려 미안할 뿐"이라고 털어놨다.

서정희는 "기도가 눈물이 아니라 눈물이 기도처럼, 계속 눈물이 났었다"며 "왜? 왜? 할 말이 없게 만드세요! 주님께 계속 묻고 싶었다"고 돌이켰다. 이어 "어쨌든 힘든 고통의 첫 시즌1은 지나갔다"며 "시즌2는 1년이라는 시간만 필요하다, 지금은 다 감사할 뿐이다, 그저 감사할 뿐 무슨 할 말이 있을까?"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5년을 교수님 약 처방대로 잘 먹고 버텨야 한다"며 "그런데 요 며칠 비가 오락가락한 뒤 담이 오기 시작했다, 연속으로 바늘로 칼로 송곳으로 도려내듯 아픔이 온다, 가슴 밑에서 겨드랑이가 시작이다, 허벅지까지 내려왔다, 쑤실수록 나는 더 외로워졌다"고 털어놨다.

서정희는 "고통이 지독하게 몰려올 때"라며 "이럴 때 나는 기도한다, 이럴 때 나는 찬양한다, 새벽하늘이 제법 밝다, 오늘도 기도로 새벽을 열었다, 이렇게 씩씩하게 견딜 작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살게 해 주세요! 작게 소리 내 본다"며 "기도가 나오지 않을 때도 성령으로 무시로 기도했다, 살게 해 주세요! 오늘도 주님께 간청한다"고 고백했다.

서정희는 "이제는 꽃처럼 활짝 웃을 테다, 슬플 땐 가장 슬프게 울 테다"라며 "'살게 해주세요!' 그리고 원초적인 기도를 할 것이다, 하나님의 뜻을 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나의 부르신 자리 주어진 길에 순종하며 경건하게 살며 쥐 죽은 듯이 죽은자의 자세로 기도할 것"이라며 "'살게 해 주세요!' 창밖의 빗방울을 보며 침대에 누워 기도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방암 수술 사실을 지난 4월 외부에 전했던 서정희는 지난달에는 딸 서동주의 유튜브 채널 '오늘의 동주'를 통해 투병 근황도 알렸다. 당시 그는 2차 항암치료로 인한 삭발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이후 서정희는 가발을 구입했다는 소식을 전하는 등 투병 중인 근황을 누리꾼들에 공유해오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