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어린이집 다녀온 생후 20개월 아이 몸에 온통 멍 자국, CCTV 보니...

입력 2022.07.22 04:00  수정 2022.07.22 17:12
어린이집 다녀온 생후 20개월 아이 몸에 온통 멍 자국, CCTV 보니...
전남 여수경찰서 전경.(여수경찰서 제공)/뉴스1 © News1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전라남도 여수의 한 어린이집에서 생후 20개월 된 아이가 보육 교사에게 폭행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전남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여수시 한 어린이집에서 보육 교사로부터 생후 20개월 된 김 모양이 폭행당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신고자는 김 양의 부모로 이들은 최근 어린이집을 다녀온 김 양의 머리와 이마 등에 멍 자국을 비롯해 팔에 물린 상처 등이 있는 점을 미심쩍게 여겨, 어린이집 내 폐쇄회로(CC)TV 녹화 영상을 확인한 뒤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어린이집 측은 김 양이 미끄럼틀을 타다가 친구와 부딪혀서 상처가 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CCTV 확인 결과 교사 한 명이 김 양을 붙잡고 다른 한 명이 책과 숟가락 등으로 아이의 머리를 때리고 있던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이주 여성인 김 양의 어머니는 해당 CCTV를 확인하던 도중 교사들의 폭행 장면에 충격을 받고 쓰러져 119에 실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수사에 나선 경찰은 여수시와 함께 어린이집 CCTV 영상을 확보하고 지난 19일 보육 교사 2명의 폭행 정황을 파악했다.

경찰은 피해 사례가 더 있는지 분석하고 해당 교사 2명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들에 대해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여수시도 학부모 의견을 반영해 교사 분리 조치 등에 나설 방침이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