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낸시랭의 안타까운 근황 "이혼 후 사채 이자만 무려..."

입력 2022.07.20 09:51  수정 2022.07.20 13:40
낸시랭의 안타까운 근황 "이혼 후 사채 이자만 무려..."
채널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사채빚에 허덕이고 있다고 고백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이하 '펜트하우스')에서 멤버들은 각자의 돈을 지키고 생존하기 위해 연합 전선을 구축했다.

이날 방송에서 낸시랭은 지반, 서출구에 이어 김보성을 포섭했다. 낸시랭은 "내가 사채 이자만 월 600만원씩 2년 동안 냈다. 중간에 도움을 받아 다른 사채로 갈아타서 월 400만원의 이자를 내고 있다, 그래서 그런다"라며 경쟁에 열을 올리는 이유를 밝혔다.

이어 낸시랭은 김보성에게도 빚의 유무를 물었고, 김보성은 "예전엔 빚이 많았지만 이제 빚은 없다"라고 말했다.
축하한다는 말을 건넨 낸시랭은 "나도 지긋지긋한 빚만 없으면…"이라며 간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낸시랭의 연합 전선 구축 제안을 고민하던 김보성은 "내 지인 중에 아이가 척수성근위축증을 앓고 있는 분이 있다"라며 "이 병을 앓으면 1년에 주사 값이 6억원이 드는데, 내가 심평원, 국민건강보험과 협의해서 500만원으로 낮췄다"라고 사연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 병을 앓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 상금의 10%를 기부해달라 했고, 낸시랭은 20% 기부를 약속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