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목 교정 치료 받던 美 20대, 전신마비 됐다... 알고 보니

입력 2022.07.18 07:22  수정 2022.07.18 10:40
목 교정 치료 받던 美 20대, 전신마비 됐다... 알고 보니
데일리메일 보도 갈무리
[파이낸셜뉴스] 미국에서 20대 여성이 '카이로프랙틱'(척추 교정 지압요법) 치료를 받다가 목 부위 동맥이 끊어져 전신이 마비 진단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1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미국 조지아 서던 대학을 갓 졸업한 케이틀린 젠슨(28)이 지난달 16일 진료실에서 목 교정 치료를 받다가 동맥이 끊어지는 사고를 당했다고 전했다.

젠슨은 조지아주 사바나에 있는 병원으로 급히 옮겨졌으나 목 부위 동맥 4개가 끊어졌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 손상으로 젠슨은 심정지와 뇌졸중 증세를 보였다.

젠슨은 동맥에 스텐트를 삽입하는 긴급 수술을 받았으나 외상성 뇌 손상을 피할 수 없었다.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젠슨은 눈을 깜빡이거나 신체의 왼쪽 일부에만 움직임이 있는 상태다.

젠슨의 가족은 "젠슨은 이 사건이 일어나기 전에 완벽하게 건강했다"며 "6월 16일 목 교정을 위해 척추지압사를 찾았고 그후 얼마나 지나지 않아 젠슨은 응급실로 실려갔다"고 말했다.

젠슨의 어머니 달린은 "딸이 전화로 어지러운 것 같다고 말했다"며 "별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하며 '엄마가 갈게'라고 했는데 병원에 도착했을 때 아주 심각한 상황임을 바로 알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젠슨의 어머니는 "젠슨을 진찰한 모든 의사들이 목 치료가 직접적인 원인이라는 데 동의했다"라고 전했다.

카이로프랙틱은 손을 뜻하는 '카이로(cheir)'와 치료를 뜻하는 '프랙틱스(praxis)'라는 두 그리스어의 합성어로, 약물을 쓰거나 수술을 하지 않고 손으로 척추질환을 치료하는 대체요법 중 하나다. 미국·캐나다·호주 등에서 보편적인 척추질환 치료법의 하나로 자리 잡았다.

비수술적 치료법이기 때문에 고령의 환자나 만성질환자도 받을 수 있지만, 종종 치료 도중이나 후에 부작용으로 사망하거나 전신마비가 되는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