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너도 내 돈보고 나 이용하려하냐" 아내에 막말했던 이유

입력 2022.07.17 06:51  수정 2022.07.17 19:36
"너도 내 돈보고 나 이용하려하냐" 아내에 막말했던 이유
MBN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방송인 박수홍이 아내와의 결혼이 자신을 살린 거라고 고백했다.

박수홍은 16일 오후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결혼을 정말 잘한 케이스 아니냐"라는 말에 대해 "오늘 (주제가) '결혼이 나를 살렸다'이지 않냐"라며 "저는 정말 목숨을 살려줬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과거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사람이 감당할 수 있는 선을 넘으면 어떤 자리에서도 괴로움 없이 빨리 죽을 수 있을지 생각을 하게 되지 않나, 당시 저도 그런 고민을 했다"라면서도 "그런데 이건 제가 어떻게 할 수가 없더라. 이걸 받아들일 수가 없으니까 나는 죽어야 하는 존재구나 생각했고, 자책의 끝이었다, 그래서 계속 산에 올라가서 여기서 떨어지면 한번에 기절해서 끝낼 수 있겠다는, 계속 이런 상황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느날은 당시에는 여자친구였던 아내가 나와 전화가 안 되고 그 전부터 조짐이 있으니까 집이 30분 거리인데 슬리퍼에 손전등 들고 산에 올라와서 막 뒤져서 나를 찾아낸 거다"라며 "나한테 왜 그러냐고 소리 지르면서 '진짜 죽으면 나도 죽을 거라고, 수면제 먹고 죽을 거라고 거짓말 같냐'고, 나 죽이려면 죽으라고 그러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내가 '너는 도대체 왜 그러냐'면서 내가 더 모질게 굴었다, '너도 내 돈 보고 나 이용하려고 그러는 거냐' 했더니, 여자친구가 나보고 '오빠가 무슨 돈이 남아있냐, 죽을까 봐 걱정하는 사람한테 왜 그러는거냐'고 그러더라"며 "그때는 미쳐 있었으니까, 계속 내가 '너는 목적이 뭐냐'고 하면서 막 밀어냈다"고 고백했다.

박수홍은 "아내가 시간이 지나고 나서 하는 얘기가 정말 내가 죽을까 봐, 그게 너무 불쌍했고 무서웠다더라"며 "아내 아버지가 원래 결혼은 죽었다 깨어나도 안 된다고 그랬는데, 와이프가 아버지한테 '내 인생 내가 선택하는 것이고, 망해도 내가 망하는 거니까 여기서 더 고집하시면 집 나오겠다'고 했다더라, 그래서 결혼까지 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정말 저를 살리려고 한 사람이다"라고 강조한 박수홍은 "지금은 기가 막힌 과정, 누명들과 그 사이에서 나를 웃게 하려고 내가 홈쇼핑 스케줄을 하면, 어떤 날은 너무 안 되어서 혼자 자괴감이 드는데 집에 오면 와이프가 숨어 있다가 날 놀라게 한 다음에 춤을 춘다"라며 "그래서 '왜 그러냐, 그렇게 안 해도 된다'고 하면 그래도 아내가 춤을 추는데, 보니까 아내 머리에 스트레스성 탈모가 생겼더라, 아내가 밖을 못 나간다"며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그래도 나도 처음으로 이기적으로 제가 결혼하자고 한 거다, 살려고, 지금은 너무너무 솔직하게 눈물이 안 난다, 나를 만족시켜준다"라며 "집에 오면 (아내가) 고양이 다홍이를 안고 있다가, 다홍이에게 '아빠 엄마가 네 사룟값 벌어오는데 절이라도 해야지 않냐'고 하고, 다홍이는 내 옆에 와서 엎드렸다가 내 발에 막 부비부비 한다"며 웃었다.

박수홍은 끝으로 "인생에서 다홍이와 와이프 만난 게, 내 인생을 살려준 존재"라며 "이건 진심이고, 할 수 있는 한 잘 살 것이다. 물론 내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최은경은 "이제 좀 웃겼으면 좋겠다"라고 했고, 박수홍은 "원래 제가 정말로 웃기다, 잊고 지내서 그렇지"라며 "그리고 요즘 웃으니까 웃을 일이 많다. 이제 문제는 나만 웃기면 됐고, 아직까지 단계가 있었다, 이제 웃길 때도 됐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현재 박수홍은 친형, 그리고 형수와 법적 다툼을 이어오고 있다. 이들 형제의 갈등은 지난해 3월 말 외부에 알려졌다. 당시 박수홍은 친형으로부터 금전적 피해를 입은 사실을 인정했고, 지난해 4월5일 형과 형수 부부를 상대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 혐의로 서부지검에 고소하기도 했다. 하지만 박수홍 친형은 박수홍 측이 주장한 횡령 의혹 등을 부인해 왔다.
이외에도 박수홍은 친형 부부를 상대로 100억대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진행하기도 했다.

또 박수홍은 지난해 7월2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가정의 가장이 됐다"며 교제 중이던 비연예인 여성과 혼인신고를 했다고 알렸다. 박수홍은 "이제는 가장으로서, 남편으로서, 제게 삶의 희망을 준 다홍이(반려묘)의 아빠로서 우리 가정을 위해 살고, 평범한 가족을 꾸리려 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