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2살 아이 어린이집서 의식 잃은 이유 "간식으로 나온 것이.."

입력 2022.07.15 04:10  수정 2022.07.15 13:37
2살 아이 어린이집서 의식 잃은 이유 "간식으로 나온 것이.."
© News1 DB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전라북도 진안군의 한 어린이집에서 간식으로 제공한 고구마를 먹던 두살배기 어린이가 질식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4일 전북소방본부와 진안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3시 18분께 진안군 진안읍 한 어린이집에서 2살 A군이 의식을 잃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심정지 상태에 놓인 A군에 대해 심폐소생술을 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당시 어린이집에서는 아이들에게 간식으로 고구마와 감자를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보육교사는 A군이 기침을 하는 등 이상증세를 보이자 하임리히법 등 응급처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이 고구마를 먹다가 조각이 목에 걸려 질식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며 "해당 어린이집 측의 과실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