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윤 대통령 "국기문란" 발언에 민주당이 품은 의문

입력 2022.06.23 14:08  수정 2022.06.23 14:19
윤 대통령 "국기문란" 발언에 민주당이 품은 의문
제21대 국회 상반기 행정안전위원장을 맡았던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전반기 행안위 소속 의원들이 2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을 찾아 윤석열 정부의 경찰 통제 규탄과 경찰의 중립성을 촉구하며 입장을 말하고 있다. 2022.6.23/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치안감 인사 번복을 '국기 문란'이라고 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23일 "현 정권에서 있었던 일인데 누가 누구더러 하는 말인지 모르겠다"며 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박재호 민주당 의원은 23일 오전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취재진과 만나 "현 정권에서 있었던 일은 대통령께서, 시스템이 잘못됐으면 솔직히 말씀을 하시고, 국민들을 안심시켜야 한다"며 윤 대통령의 '국기 문란' 발언을 비판했다. 박 의원을 비롯한 국회 전반기 민주당 행안위 의원 9명은 이날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 진상 파악을 위해 경찰청을 방문해 김창룡 경창총장과 1시간가량 면담했다.

서영교 의원도 "국회 원 구성이 되지 않은 상황을 틈타 윤 정부의 경찰 통제 시도가 극에 달하고 있다"고 했다. 백혜련 의원은 "행안부 장관이 잘못한 것인지, 경찰청장이 잘못한 것인지 둘 중에 한 사람은 절차를 위반한 것"이라면서 "어느 한 기관에 덮어씌우게 하려는 의도가 읽힌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지난 21일 치안감 보직 인사를 발표한 뒤 2시간 만에 번복해 논란이 일었다. 경찰청은 행정안전부와의 조율 중에 벌어진 혼선이라고 해명했지만, 정부가 인사안을 통해 경찰을 길들이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확산했다.

'인사 번복' 사태는 행안부 '경찰 제도개선 자문위원회'가 경찰 직접 통제 방안을 담은 권고안을 발표한 당일 벌어진 일이라 논란이 더 커졌다.

윤 대통령은 23일 오전 출근길에서 논란과 관련해 "아주 중대한 국기 문란 ,아니면 어이없는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과오"라고 말했다.

서 의원은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의 '국기 문란' 발언에 대해 "맞는 말"이라며 "행정안전부와 윤 정부 어디에선가 국기 문란이 일어나고 있다"고 비꼬았다.

윤 대통령이 "경찰에서 행정안전부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보직을 해버린 것"이라며 경찰의 책임을 물은 발언에 대해 백 의원은 "그냥 보직 발표를 한 것이 아닌 것으로 안다"며 "경찰청에서 올린 안과는 다른 안으로 1차 최종안이 내려왔고 이후에 그것이 또 한 번 수정되는 과정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백 의원은 "그렇다면 일차적으로 내려온 최종안이 행안부 쪽과 분명히 얘기됐다는 것이고, 이후에 다시 수정됐다는 것"이라며 "그러면 오히려 이후 2시간 동안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가 명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했다.

stand@fnnews.com 서지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