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이틀간 4800만원이나?' 농협직원의 직감

입력 2022.06.22 12:52  수정 2022.06.22 13:20
'이틀간 4800만원이나?' 농협직원의 직감
고흥경찰서는 22일 NH농협은행 고흥군지부에서 전화금융사기 피해 예방에 기여한 농협 직원에게 감사장을 수여하고 단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고흥경찰서 제공)2022.6.22/뉴스1

(고흥=뉴스1) 김동수 기자 = 전남 고흥경찰서는 22일 NH농협은행 고흥군지부에서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에 기여한 농협 직원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이 직원은 지난달 24일과 25일 이틀간 총 4800만원을 찾으려고 방문한 피해자를 수상하게 여겨 설득·상담 후 경찰에 신고해 피해를 예방했다.

피해자는 순천시 소재 노상에서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에게 2400만원을 전달한 후, 또다시 2400만원을 추가로 인출해 전달하려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고흥경찰서 관계자는 "경찰·검찰·금융기관·관공서·가족·지인을 사칭하며 돈을 요구하는 전화나 문자는 보이스피싱 사기를 의심하고 반드시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