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30대 여성 집 현관에 자기 정액 담긴 콘돔 걸어놓은 40대 男

입력 2022.06.22 12:19  수정 2022.06.22 13:18
30대 여성 집 현관에 자기 정액 담긴 콘돔 걸어놓은 40대 男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여성이 살고 있는 이웃집 현관문에 정액이 담긴 콘돔을 걸어 놓은 40대 남성이 입건됐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A씨(40대)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8일 오후 5시 30분쯤 인천시 서구의 한 빌라에 거주 중인 B씨(30대·여)의 집 현관문 손잡이에 정액이 담긴 콘돔을 걸어놓은 혐의를 받는다.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CCTV등을 확인해 같은 빌라에 사는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B씨는 서로 모르는 사이로 파악됐다.

A씨는 "자위행위를 한 콘돔을 쓰레기통에 버리면 아버지한테 혼날까봐 이웃집 현관에 걸어놓았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