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압구정서 헌팅 당해 도망간 36살 애 엄마의 미모

입력 2022.06.22 10:16  수정 2022.06.22 16:43
압구정서 헌팅 당해 도망간 36살 애 엄마의 미모
배우 한지우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배우 한지우가 길거리에서 헌팅을 당한 에피소드(일화)를 공개했다.

한지우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랜만에 샵 왔더니 너무 신나. 집에 가는데 어떤 분께 헌팅당해서 '저 애엄마예요!!'라고 되려 제가 도망쳤어요ㅋㅋㅋ역시 압구정은 여전히 헌팅이 심하구먼"이라고 일화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한지우는 헤어 메이크업을 받기 위해 대기하면서 거울 셀카를 남기고 있다.

올해 나이 36세가 무색할 정도로 동안 미모를 뽐내고 있는 한지우는 변함없이 청순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또 한지우는 "촬영장 꽃다발까지♥ 너무 행복했어요"라고 밝히며 촬영의 즐거움을 전했다.

이에 한 지인이 "우리 지우 너무 예쁘다.
역시 집 밖은 위험해"라고 댓글을 남기자 한지우는 "하지만 애 엄마로서 기분은 나쁘지 않았다는 거"라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또한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아직 죽지 않았네요", "너무 예뻐요 진심", "누구라도 반할 것 같아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리틀 송혜교'라는 별명으로 잘 알려진 한지우는 2017년 3세 연상의 대기업 연구원과 결혼해 2020년 딸을 출산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