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레즈비언 커플, '너무 닮았다' 했는데 혹시 엄마가 과거에...

입력 2022.06.22 09:45  수정 2022.06.22 11:32
레즈비언 커플, '너무 닮았다' 했는데 혹시 엄마가 과거에...
똑 닮은 레즈비언 커플 칼리(Carley)와 메르세데스(Mercedes) (틱톡 갈무리) © 뉴스1


레즈비언 커플, '너무 닮았다' 했는데 혹시 엄마가 과거에...
2년 동안 교제 해온 칼리와 메르세데스 커플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우리는 DNA 검사를 받아야 할까요?"

최근 캐나다의 한 레즈비언 커플이 같은 아버지를 뒀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이 전해져 이목을 끌고 있다.

2년 동안 교제를 해온 칼리(Carley)와 메르세데스(Mercedes)는 최근 그들의 어머니들이 과거에 같은 남자와 잠자리를 가졌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지난 18일, 칼리와 메르세데스는 이 사실을 자신들의 틱톡 계정을 통해 사람들에게 알렸고, 이들은 "만약 우리가 실제로 이복형제라면, 계속 만나는 것이 잘못된 걸까요?"라고 팔로워(딸림벗)들에게 물었다.


60만 명에 달하는 팔로워들은 그들에게 DNA 검사를 받으라고 재촉했다. 왜냐하면 실제로 이 레즈비언 커플은 똑 닮은 외모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그게 왜 두 사람이 자매처럼 보이는지 설명해 줄 수 있겠네요", "저는 당신들이 누구인지 전혀 모르지만 본문을 읽기 전에 이미 (사진만 보고) 자매라고 생각했어요" 등의 반응을 남겼고, 이 영상은 현재 틱톡에서만 760만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