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누리호 2차 발사 성공하면 한국은 세계에서..." 외신의 반응은?

입력 2022.06.21 16:58  수정 2022.06.21 17:00
"누리호 2차 발사 성공하면 한국은 세계에서..." 외신의 반응은?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된 한국형 최초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기상 문제와 기체 이상 발견으로 두 차례 미뤄진 누리호 2차 발사는 위성 모사체(더미 위성)만을 실었던 1차 발사 때와 달리, 실제 성능 검증 위성과 큐브 위성을 싣고 발사된다. 2022.6.21/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외신들도 누리호 발사 소식을 비중 있게 전했다.

AP통신은 한국이 이번 발사에 성공하면 자체 기술로 위성을 쏘아올린 10번째 국가가 된다고 전했다.

누리호의 성공적 발사는 한국 내에서 커지고 있는 우주로의 포부를 북돋아줄 뿐 아니라 북한과의 적대감 속에서 우주 기반 감시 시스템과 보다 큰 미사일을 만드는 핵심 기술을 확보했음을 증명하게 된다고 AP통신은 전문가들을 인용해 진단했다.


로이터통신은 "누리호는 6G 통신망, 첩보 위성, 심지어 달 탐사선에서도 야심찬 목표를 달성하려는 한국 계획의 초석"이라면서 특히 6G 통신망을 구축하려는 한국의 계획에서 핵심이 된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우주 발사는 북한이 핵으로 무장한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제재를 받고 있는 한반도에서 오랫동안 민감한 문제"라고도 언급했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한국이 1톤 이상의 실용 위성 발사에 성공한다면 미국과 이스라엘, 중국, 유럽연합(EU), 일본, 인도에 이어 세계에서 7번째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