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김구라 재혼식했는데 엄청나게 서운해한 사람

입력 2022.06.21 05:30  수정 2022.06.21 16:57
김구라 재혼식했는데 엄청나게 서운해한 사람
SBS '동상이몽2'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서장훈이 김구라의 재혼식(?) 소식에 서운함을 내비쳤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스페셜 MC로 가수 이정이 출연한 가운데 서장훈이 뜻밖의 얘기를 듣고 당황했다.

이날 이정은 10년 제주살이 끝에 제주도 출신인 아내와 결혼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결혼하게 된 뒷이야기를 전했다. "원래는 장모님을 먼저 알았다. 우연히 대타로 나간 골프 모임에서 저를 보자마자 사위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셨다더라"라고 말했다.

또 "(장모님이) 우리 막내딸 한번 만나 보라고 하셨는데 농담인 줄 알았다. 그런데 제 카페에 데리고 오셨더라. 그때 처음 봤는데 아내에게 첫눈에 반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내에 대해 "호텔에서도 일하고 향초 공방도 하다가 지금은 살림하고 있다. 5살 연하"라고 설명했다.

이때 서장훈이 제작진의 질문지를 보고는 깜짝 놀랐다. "형 스몰 웨딩(작은결혼식)에 이정이 참석했다는 게 무슨 말이냐, 형 결혼식 했어?"라고 물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가까운 사람만 불러 식사 한끼 했다는 김구라의 해명에 서장훈은 "난 너무 먼 사람이었구나, 난 여기서 처음 알았어"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러자 김구라는 "그게 아니라 우리 식구들끼리 밥을 먹었는데, 정이한테 사진만 좀 찍어 달라고 한 거다. 얘가 사진을 잘 찍는다. 근데 노래도 잘하니까 온 김에 노래까지 하라고 한 것"이라고 자세히 설명했다. 그럼에도 서장훈은 "아니, 노래까지 했으면 식이네"라며 계속 서운해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가족이랑 친구 몇 명 해서 스몰 웨딩 한 거다. 연예인이 아예 없었다"라면서 "정이는 연예인이 아니라 축가 겸 사진 찍으러 온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서장훈은 "됐어, 됐어~"라며 이미 토라져 웃음을 샀다.

이후 이정은 "(김구라) 결혼식 어땠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지금 생각해 보면 다들 알바 같고, 형도 어색하게 행동해서 AI 같았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털어놔 큰 웃음을 선사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