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배현진, 이준석에 묵직한 공격 "수시로 방송에 출연하며..."

입력 2022.06.20 15:06  수정 2022.06.20 16:28
배현진, 이준석에 묵직한 공격 "수시로 방송에 출연하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비공개 회의 현안 논의 문제를 놓고 배현진 최고위원과 언쟁을 벌인 뒤 자리에서 일어서고 있다. (공동취재)
[파이낸셜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비공개회의 현안 논의’ 여부를 놓고 설전을 벌인 뒤, 배 최고위원이 “지도자의 한마디는 천금 같아야 한다”며 이 대표를 겨냥했다.

배 최고위원은 20일 오후 페이스북에 “당 지도부가 수시로 방송에 출연하면서 ‘나는 다 알아요’ 식으로 지도부 회의 내용을 전파했을 때, 그 작은 영웅담이 우리 스스로를 얼마나 우습게 만드는지 내내 안타깝게 지켜봐왔다”며 이같이 썼다.

앞서 같은 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모두 발언에서 이 대표는 “최고위는 공개 부분과 비공개 부분으로 나눠서 진행되는데 비공개 부분에서 나왔던 내용이 자꾸 언론에 따옴표까지 인용돼 보도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고위 의장 직권으로 오늘(20일)부터 비공개회의에서 현안 논의는 하지 않고 안건 처리만 하겠다”고 선언했다.

최고위원 모두 발언이 끝나자 배 최고위원은 “이렇게 일방적으로 비공개회의를 없애면 어떡하느냐”며 “회의 단속을 해달라고 누차 제안드리지 않았느냐”고 이 대표에게 따졌다.

이에 이 대표는 “비공개회의에서 나온 내용이 누차 언론에 누출됐다”고 재차 강조했고 배 최고위원은 “이 대표도 스스로 유출하지 않았느냐”고 반박했다. 권성동 원내대표가 “비공개회의를 하겠다”고 말하자 이 대표는 “논의할 사항이 있으면 권 원내대표에게 이관한다”며 자리를 떴다.

이후 기자들과 만난 이 대표는 “급기야 비공개회의에서 제가 한 말을 제가 유출했다는 주장까지 최고위에서 공개 발언으로 나왔다”며 “언론인들이 누구보다 잘 알겠지만 저는 비공개회의에서 한 말을 유출하지 않는다. 참 개탄스러운 상황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아울러 “상당한 문제의식을 갖고 앞으로 최고위 논의 구조를 바꿨으면 한다”며 “당분간 최고위에서, 적어도 제가 재석한 자리에서는 비공개로 현안을 논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뜻을 분명히 했다.

이에 배 최고위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비공개라면 철석같이 비공개가 돼야 한다”며 “이제 와 ‘나 아냐’ 한들 너무 많은 언론과 공중에 1년 내내 노출돼왔는데 주워담아지겠느냐”며 이 대표를 비판했다.

아울러 “지도자다운 묵직하고 신중한 언행과 침묵의 중요성을 이제라도 이해하신다면 참 좋겠다”며 “그렇지 못한 언행으로 혼란이 빚어질 때 피로감은 고스란히 당원과 지지자들께 누적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렵게 세운 새 정부에 당이 합심해 총력으로 동력을 보탤 때”라며 “이제라도 성숙하고 안정감 있는 당 운영 노력으로 우리가 집중해야 할 일들에 오롯이 힘 쏟을 수 있게 해주시길 제발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glemooree@fnnews.com 김해솔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