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LG유플러스 직원이 회삿돈 수십억원 빼돌린 수법

입력 2022.06.20 14:52  수정 2022.06.20 18:43
LG유플러스 직원이 회삿돈 수십억원 빼돌린 수법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린 뒤 해외로 도피한 혐의를 받는 LG유플러스 전 직원이 자진 입국해 체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최근 LG유플러스 전 직원 A씨를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해 지난 10일 사기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LG유플러스 영업 부서 팀장급 직원이었던 A씨는 일부 대리점과 공모해 가상의 고객사와 허위 계약을 맺고 회사가 대리점에 지급하는 수수료 수십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앞서 LG유플러스는 A씨가 돈을 빼돌린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 3월 24일 경찰에 고소했다.

사건 발생 당시 피해액은 80억원가량으로 알려졌으나, 경찰 수사 결과 실제 피해액은 그보다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