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너희들 고향으로 돌아가" 인종차별 후추 테러 여성 기소

입력 2022.06.20 10:42  수정 2022.06.20 11:52
기사내용 요약
목격자 제보로 체포…3급 폭행 등 적용

"너희들 고향으로 돌아가" 인종차별 후추 테러 여성 기소
[서울=뉴시스] 지난 11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에서 발생한 동양인 혐오 범죄. 한 여성이 아시아 여성에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고 있다. 2022.06.15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미국 뉴욕에서 동양인 여성을 향해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하며 호신용 최루액 스프레이를 뿌린 4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9일(현지시간) CNN방송 등에 따르면 뉴욕시 맨해튼지방검찰청은 전날 밤 플로리다주 메릿 아일랜드 출신의 매들린 바커(47)를 3급 폭행 등 다수의 증오 범죄 혐의로 기소했다.

바커는 지난 11일 뉴욕시 맨해튼 도심에서 아시아계 여성 4명에게 최루액 스프레이를 뿌리고 이 중 3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잃어버린 가방을 찾고 있던 피해 여성에게 다가간 바커는 "나를 괴롭히지 말라"며 시비를 걸다가 "너희들 고향으로 돌아가"라며 폭언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행 중 한 명은 증거를 남기고자 휴대전화를 꺼내 이 모습을 영상으로 담았다. 그러자 바커는 휴대전화를 치며 욕설을 내뱉더니 급기야는 최루액 스프레이를 꺼내 아시아 여성의 얼굴에 분사하고 달아났다.

바커는 피해 여성을 돕던 아시아계 남성에게도 욕을 하며 "너희 나라로 데리고 가라"고 소리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경찰은 해당 영상이 온라인상에 퍼지면서 논란을 빚자 증오 범죄 태스크포스(TF)를 통해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바커는 목격자의 제보로 체포됐다.

뉴욕 경찰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된 2020년 증오 범죄는 전년 대비 3배 이상 급증했다. 이 중에서 동양인 혐오 범죄는 전체 증오 범죄의 25%를 차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