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윤대통령, 경기침체 대응에 "근본 대처 방도 없다"

입력 2022.06.20 10:40  수정 2022.06.20 10:51
윤대통령, 경기침체 대응에 "근본 대처 방도 없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글로벌 경기침체 대응에 대해 "근본적으로 대처할 방도는 없다"면서도 "그렇지만 정부는 중산층과 서민 물가를 잡기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지금 통화량이 많이 풀린데다가 고물가를 잡기 위해 전세계적으로 고금리 정책을 쓰고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유류세 인하를 비롯한 대응책 발표 외 법 개정을 동반한 대책 추진 여부에 대해 윤 대통령은 "법안 제출해야 한다. 원구성이 안돼 정상 가동됐으면 법안을 냈을 것"이라며 "국민들이 숨 넘어가는 상황이기 때문에 법 개정이 필요한 것에 대해선 초당적 협조를 해줄 것으로 본다"고 압박했다.

북한의 서해상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핸 추가 공개 필요성과 관련, 윤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 법치라고 하는 우리 헌법정신을 정부가 솔선해서 할 수 있는 일을 해야 하지 않나"라면서 "국가가 국민을 보호하는게 국가의 첫 의무다. 국민이 의문을 갖고 있으면 정부가 소극적 입장 보이는 것은 문제 있지 않다"고 말해 추가 조치 여부를 시사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이에 대해 신(新)색깔론을 제기하는 것에 윤 대통령은 "법과 원칙에 따라서 공정하게 하겠다"고 일축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