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하태경이 文정부의 '월북' 발표 못 믿는 이유

입력 2022.06.20 09:58  수정 2022.06.20 10:34
기사내용 요약
도박 빚·정신적 공황 상태 등 네 가지 조작
"SI정보로 월북 단정 안 돼…전언정보일 뿐"
'민생 더 중요' 우상호에 "전두환 닮아가나"

하태경이 文정부의 '월북' 발표 못 믿는 이유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국회 정보위 하태경 국민의힘 간사가 지난 1월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북한 노동당 정치국 회의 결과, 핵미사일 동향 등 국정원 보고에 대한 긴급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국민의힘 '서해상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단장으로 내정된 하태경 의원은 20일 "(문재인 정부가) 월북이라고 발표하면서 조작한 것들이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가 지난 2020년 북 피살 공무원 수사 당시 '월북'으로 단정 짓고 정황 증거를 조작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하 의원은 수사 과정에서 ▲실상보다 부풀려진 도박 빚 ▲정신적 공황 상태 ▲조류 ▲방수복 은폐 등 네 가지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 의원은 "도박 빚을 지나치게 많이 부풀렸다. 제가 볼 때 1억 남짓인데 그분 연봉이 5000만원 전후가 되니 충분히 감당할 액수"라며 "문제 있는 사람이라는 인식을 주기 위해 도박 빚을 과장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신적 공황 상태도 조작 의혹이 있다. 국가인권위원회 보고서를 보면 정신적 공황 상태라고 발표한 뒤 심리전문가에게 진단을 의뢰하는데 전후가 뒤바뀌었다"며 "인권위 보고서에는 정확한 근거가 없고 해경의 추측"이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조류가 북한으로 향했다는 당국의 발표에 대해 "그때 조류 자료를 준 측에 전제를 확인해보면 이론적인 것일 뿐"이라며 "실제로 부유물에 타고 있으면 자력으로 가는 것이 불가능하다. 조류가 북으로 갔을 수 있겠다'고 얼버무린다"고 했다.

방수복 은폐에 대해선 "이대준씨가 신입 직원이 오면 '방수복을 입지 않고 차가운 바닷물에 들어가면 3시간 후에 죽는다'고 평소에 말했다"며 "당시 직원들이 진술서를 썼다. 방수복을 입지 않으면 죽는다는 것을 잘 아는 사람이 월북 기도를 했다면 왜 방수복을 방에 두고 갔겠나"라고 반문했다.

하 의원은 네 가지 의혹 외에도 수사 과정에서 더 많은 사실이 조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짚었다.

하 의원은 또 정부 측에서 사건 당시 북한군이 상부에 보고한 내용을 감청했다는 SI정보(특수정보)로도 월북이라 단정 지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당국은 진짜 월북 의사가 있는 사람이라고 안 봤다"면서도 "(정부 측에서) 실제로 월북이라는 표현이 감청 정보에 있다고 하는데 이건 남들이 한 이야기(전언정보)라 부분적 참고 사항이지 결정적 증거가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정은 사과문을 보면 '도주하려는 조짐이 있었다'는 내용이 나온다"며 "북한은 월북자를 총살하지 않는다. 수령님이 좋아서 간다는데 말이다. 코로나 상황에서도 탈북자들이 북한에 다시 넘어가도 다 죽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또 '민생이 더 중요하다'고 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요즘 보면 전두환 전 대통령을 닮아가는 것 같다"며 "인권을 짓밟는 경제가 전두환의 국정 철학이다.
자기와 싸웠던 분을 닮아가는 것 같다"고 비꼬았다.

그는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첩보 내용 열람했다는 우 위원장의 주장에 "열람한 적이 없다. 질문했을 때 답변하면서 이런 내용이 있었다는 보고였다"며 "정부는 월북이라고 단정했고, 저희들은 감청 전언정보를 월북이라 100% 단정하기 어렵다고 했다"고 반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