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이재명, 인천서 '개딸' 만나 특별한 부탁

입력 2022.06.19 08:42  수정 2022.06.19 10:25


(서울=뉴스1) 이동원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지지자들을 만나 "과격하고 거친 표현, 억압적 행동은 적개심을 강화할 뿐"이라며 과도한 표현 자제를 당부했다.

유력 당권주자인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인천 계양산 야외공연장에서 지지자들과 만나 "억압적 표현을 한다고 해서 상대가 생각을 바꾸지 않는다. 오히려 반발심만 높아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어린아이도 과하게 억압하면 반발한다. 명색이 헌법 기관인 국회의원들에게 억압적 표현을 한다고 해서 무슨 도움이 되겠나"라고 덧붙였다.

전당대회를 앞두고 '개딸(개혁의 딸)'로 불리는 강성 지지층에게 다른 당권 주자들을 향한 무분별한 공세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의원은 "정당의 주인은 당원이고 나라의 주인은 국민이다. 너무도 당연한 이 원칙이 관철되지 않는 것은 정말 문제"라며 "당직은 당원에게, 공직은 국민에게', 이것이 큰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또 "당원의 의사가 제대로 관철되고, 당원이 단단한 정당이 진정한 민주 정당이고, 민주 정당이 제대로 자리 잡아야 민주 국가가 작동한다"고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