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이근 팀원의 생생 증언 "도망치다 무기를 떨어트린 순간 이근이.."

입력 2022.06.18 09:05  수정 2022.06.19 18:58
이근 팀원의 생생 증언 "도망치다 무기를 떨어트린 순간 이근이.."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한 유튜버 이근(38) 전 대한민국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 News1


이근 팀원의 생생 증언 "도망치다 무기를 떨어트린 순간 이근이.."
(이근 인스타그램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한 유튜버 이근씨(38)가 여권법 위반으로 검찰에 송치된 가운데, 한 팀원이 그의 업적을 생생하게 증언하며 극찬했다.

우크라이나 의용군으로 러시아전에 참가한 바이킹(Viking)은 지난 17일 전쟁 이야기를 다루는 인스타그램 'battles.and.beers'를 통해 이씨의 활약상을 밝혔다.

바이킹은 "지난 3월 13~15일 이르핀에서 가장 다사다난했던 임무는 전설적인 ROKSEAL(이씨)이 이끄는 부대에 배치됐을 때"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우리는 집결지로 차를 몰고 가서 임무를 받은 뒤 도시를 통과해 건물을 점령하고 러시아군을 기습했다"며 "브리핑(보고)에 의하면 간단한 임무였지만, 민간인이 가득한 동네를 지나다니는 건 어려워 울타리에 구멍을 뚫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느 지역에서는 한 주민이 우리에게 달려와 러시아군이 어디에 있는지 경고했고, 건물 밀집지역을 지나갈 수 있도록 도와줬다"며 "이 주민이 진정한 영웅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전문 요원이고, 이게 우리가 하는 일이지만 이 사람은 50대 민간인이었다. 그는 우리의 작전을 수월하게 해주려 목숨을 걸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바이킹은 건물 진입 후 이씨가 러시아군을 사살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 집에 도착했을 때 건물 반대편에서 (러시아군) 장갑차의 엔진 소리를 들었다. 사수들은 대전차 무기로 쏠 수 있는 유리한 지점을 찾기 위해 위층으로 달려갔다"며 "하지만 계획대로 되지 않았다. 사수가 발각돼 총을 맞았고 총격을 피해 도망치다 무기를 아래층으로 떨어뜨렸다"고 했다.

이때 이씨가 러시아 장갑차를 호위하는 두 명의 보병을 처리했다는 것. 바이킹은 "러시아군이 포탑을 돌려서 우리를 갈기갈기 찢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조종수가 혼란스러웠는지 도로 한가운데서 유턴했다"고 말했다.

이씨 덕분에 시간을 벌 수 있게 된 이들은 총을 맞아 부상당한 팀원을 치료하고 대피할 수 있었다.

이후에도 부상자는 계속 나왔다. 바이킹은 "우리는 간헐적인 포격이 이어지는 동안에도 모든 장애물을 넘고 곳곳에 구멍을 뚫어야 했다. 길을 건널 때마다 엄호 사격을 했다"면서 "우크라이나 사령관이 울타리를 넘다가 다리가 부러질 뻔했고, 절뚝거리기 시작하더니 결국 총 2명이 쓰러졌다"고 회상했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이씨는 냉정하게 상황을 통제했다는 게 바이킹의 주장이다. 그는 "이씨는 차분한 태도로 명료하고 직설적인 명령을 내렸다"며 "팀 전체를 지휘하는 프로답게 정말 초현실적이었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그날 우리를 구출한 것은 이씨가 지휘관으로서 갖춘 능력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우리 모두 살아 있고, 이씨가 완전히 침착하고 책임지는 것을 보자 매우 안심됐다"고 증언했다.

한편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지난 14일 이씨를 여권법위반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