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부자감세 지적에 尹, 뜻밖의 반응 "그럼 하지말까?"

입력 2022.06.17 09:25  수정 2022.06.17 17:01
부자감세 지적에 尹, 뜻밖의 반응 "그럼 하지말까?"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부자감세라는 지적에 "규제 중 제일 포괄적이고 센 규제가 세금"이라고 반박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그럼 하지 말까?"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전날 새정부 경제정책방향 발표를 통해 정부는 법인세를 비롯해 각종 세금 인하 등 규제 완화로 기업들을 지원하겠다는 밝혔다. 법인세 최고세율은 25%에서 22%로 내리고 초고액 주식보유자 외에 국내 상장주식 양도소득세는 폐지하고 증권거래세도 내리키로 했다.

이외에도 투자·상생협력촉진 과세특례 제도 폐지 외에도 가업승계 상속세 납부유예 제도도 도입해 세금 부담을 줄인다는 방침이다.

윤 대통령은 "글로벌 경쟁을 해나가는데 OECD 평균 법인세라든지 이런 걸 지켜줘야 기업이 경쟁력이 있다"며 "그렇게 해야 또 여러가지 부가가치가 생산되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정부때 종합부동산세 이런 것들만 봐도 거의 세금이라는 건 징벌적으로 하는게 아니다"라면서 "그런데 징벌 과세가 좀 과도하게 됐기 때문에 그걸 좀 정상화해서 아무래도 경제가 숨통이 틔워지게 되면 모두에게 도움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중산층과 서민을 목표로 한 재정 및 복지혜택도 중요하다고 강조한 윤 대통령은 "기업이 제대로 뛸 수 있게 해줘 시장 매커니즘이 역동적으로 돌아가게 만드는 것이 중산층과 서민에게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이어 "저는 어떤 정부든지 중산층과 서민을 타겟으로 하지 않은 그런 정책을 세운다면 그건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직접적이냐 간접적이냐의 차이가 있을 뿐"이라고 부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