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속옷 이뻐여"라며 속옷 빨래 숙제낸 초등교사, 항소 냈지만...

입력 2022.06.17 07:19  수정 2022.06.17 17:32
[파이낸셜뉴스]

"속옷 이뻐여"라며 속옷 빨래 숙제낸 초등교사, 항소 냈지만...

초등학교 1학년생에게 '속옷 빨래 숙제'를 내서 논란이 됐던 사건으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던 초등학교 교사가 형이 너무 과하다며 항소했으나 기각됐다. 울산지역 한 초등학교 교사이던 A씨는 지난 2020년 4월 학생 20여 명에게 속옷 빨래 과제를 내준 뒤 학급 SNS에 수행 사진을 올리게 하고 피해아동의 얼굴이 노출된 사진을 동영상으로 편집해 SNS에 올려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오늘 17일 법원에 따르면 부산고법 울산제1형사부(재판장 박해빈 부장판사)는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과 개인정보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의 항소를 기각했다.

2심 재판부는 "피해아동들에게 속옷 빨래를 요구하고 그 인증사진을 편집한 동영상을 무단으로 인터넷상에 올린 행위는 일반 사회 관념이나 상식적 관점에서 도저히 이해될 수 없는 부적절한 행동이다"며 기각 이유를 설명했다. 또 "특별히 원심의 양형을 변경할 만한 사정이 있거나 원심의 양형이 부당하다고 볼 만한 사정도 없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2020년 속옷 빨래 숙제는 물론, 체육관에서 줄넘기 수업을 진행하면서 8~9세의 여학생 3명의 발목을 잡아 거꾸로 들어 올려 자신의 어깨에 올리거나 셀프카메라를 촬영하면서 9세 여학생의 볼에 뽀뽀하는 등 성희롱하기도 했다.

그는 학생들이 속옷을 세탁하는 사진이 올라오자 '분홍색 속옷. 이뻐여', '이쁜 속옷(?) 부끄부끄' 등의 댓글도 달았는데 이 일은 당시 큰 논란이 됐다.

이 일이 알려지면서 울산시교육청은 지난 2020년 5월 징계위원회를 열어 A씨를 파면했다.

A씨는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된 1심 재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과 성폭력 치료강의 40시간, 아동청소년 관련시설 취업제한 5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1심 결과에 불복해 항소한 데 이어 교육청 징계 결과에도 불복해 파면 취소 처분을 신청했지만 이마저도 기각됐다.

"속옷 이뻐여"라며 속옷 빨래 숙제낸 초등교사, 항소 냈지만...
/사진=지난 2020년 당시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캡쳐 화면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